'놀아주는 여자' 엄태구·한선화, 오해 풀었다…심쿵 엔딩

  • 등록 2024-06-14 오전 8:43:51

    수정 2024-06-14 오전 8:43:51

(사진=JTBC)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놀아주는 여자’ 엄태구와 한선화의 핑크빛 기류가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 2회에서는 서지환(엄태구 분)과 고은하(한선화 분)가 진심 어린 사과로 그간의 오해를 해소했다.

고은하에게 맞아 갈비뼈가 부러진 서지환은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그러나 키즈 푸드 페스티벌에서 고은하의 새로운 면을 보고 호감을 가졌고, 고은하의 콘텐츠를 정주행 하느라 밤을 지새웠다.

특히 병문안을 온 고은하에게 오버액션을 취하는가 하면 가까이서 본 고은하의 얼굴을 떠올리며 얼굴을 붉히는 등 36년 모태솔로다운 면모로 웃음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서지환과 고은하의 관계가 다시 위기를 맞이했다. 조회수에 눈이 먼 고은하의 소속사 마 대표(연제욱 분)가 목마른 사슴 직원들을 악당으로 만들어 새로운 콘텐츠 영상을 제작해 이슈 몰이를 했기 때문이다.

(사진=JTBC)
고은하의 콘텐츠를 정주행 하던 서지환과 목마른 사슴을 예의주시하던 고은하의 팬 장현우(권율 분)도 이 영상을 보게 되면서 거대한 후폭풍을 예감케 했다.

고은하의 영상에 잔뜩 달린 악성댓글들은 겉은 무시무시해도 속은 여린 목마른 사슴 직원들에게 상처를 입혔다. 결국 직접 고은하의 소속사로 향한 서지환은 고은하가 조회수를 위해 이를 만들어 올렸다는 마 대표의 거짓말을 듣고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같은 시각 고은하는 자신의 채널에 올라온 영상을 지우려 했지만 비밀번호가 바뀌어버려 아무런 조치도 할 수 없었다. 이에 고은하는 직원들 몰래 익명으로 원본 영상을 풀어 목마른 사슴의 변호에 나섰고 이를 계기로 여론도 서서히 달라졌다.

고은하가 영상을 올린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된 서지환은 그녀를 오해한 것에 대한 죄책감에 휩싸였다. 때마침 봉사활동 차 고은하가 병원을 찾아오자 서지환은 먼저 다가가 오해해서 미안하다는 사과를 전했다. 고은하도 서지환의 병실 앞에 마음을 담은 사과 편지를 남기면서 마음속에 묵은 감정들을 깔끔히 씻어 내렸다.

서지환은 고은하가 곤경에 처하자 주저 없이 그녀의 방패로 변신했다. 키즈 푸드 페스티벌에서 고은하가 홍보했던 우유에 문제가 생기면서 비난의 대상이 되자 고은하의 앞을 막아서며 든든한 힘이 되어준 것.

이어 서지환은 자신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고은하를 향해 “잠깐 눈 감고 열만 세십시오”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설렘을 자아냈다. 과연 서지환이 위기에 빠진 고은하를 지키기 위해 어떤 행동을 할지 궁금해지고 있다.

‘놀아주는 여자’는 오는 19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분수대에 아기천사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