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의 불타는 날개→이도현·고민시 재회…'스위트홈3' 스틸컷 공개

  • 등록 2024-06-25 오전 9:18:32

    수정 2024-06-25 오전 9:18:32

‘스위트홈3’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넷플릭스(Netflix)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3가 기대감을 높이는 보도스틸 24종을 공개했다.

‘스위트홈’ 시즌3는 괴물화의 끝이자 신인류의 시작을 비로소 맞이하게 된 세상, 괴물과 인간의 모호한 경계 사이에서 선택의 기로에 놓인 이들의 더 처절하고 절박해진 사투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25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불타오르는 날개를 끌고 어딘가로 향하고 있는 ‘현수’(송강)의 강렬한 눈빛이 담긴 모습이 눈길을 끈다. 괴물화 사태 이후, 소중한 사람들을 잃고 괴물에 잠식되기까지 했던 ‘현수’가 이번 시즌에서는 과연 인간으로서의 자아를 되찾고 모두를 지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상욱’(이진욱)은 더 막강한 힘과 완벽한 몸을 갖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실험실을 벗어나 스타디움으로 향한 ‘상욱’은 생존자들에게 혼란과 분열을 일으키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시즌2에서 괴물로 변해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던 ‘이경’(이시영)은 다시 인간의 모습으로 포착되어 죄책감과 책임감, 모성애 등 여러 감정이 뒤섞인 혼란스러움 속에서 이번 시즌3에서 펼칠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은유’(고민시)는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끝까지 주변 사람들을 포기하지 않고 함께 살아 남으려 한다. 특히 ‘은유’는 지난 시즌 그토록 찾아 헤매던 오빠 ‘은혁’(이도현)과 기적처럼 재회하며 새로운 서사를 보여줄 전망이다.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은유’와 ‘은혁’의 스틸은 이전과는 미묘하게 달라진 두 사람 사이의 공기를 예상케 하며 다시 돌아온 ‘은혁’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모두가 죽었다고 생각했지만 어딘가 달라진 모습으로 살아 돌아온 ‘은혁’의 모습은 신인류의 탄생이 괴물화 사태에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화염 속에서 전투 태세를 갖추고 있는 ‘찬영’(진영)의 스틸은 살아남은 이들을 구하기 위해서라면 자신의 목숨조차 아끼지 않는 그의 용감한 면모를 짐작케 하며, 모든 것이 변한 세상 속에서도 변치 않는 정의로움으로 활약을 이어갈 그의 모습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스타디움의 생존자들을 통솔하는 까마귀 부대의 ‘탁인환’(유오성), 특수감염인과 신인류에 대한 남다른 집착을 드러내는 ‘임박사’(오정세), 그리고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다시 스타디움으로 향하는 UDT 출신 중사 ‘김영후’(김무열), 인간과 괴물 사이의 경계에 선 심상치 않은 능력의 소유자 ‘아이’의 모습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들은 신인류의 등장과 함께 더욱 혼란스러워진 세상 속, 각자의 뚜렷한 목적을 가지고 움직이며 끝까지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스위트홈’ 시즌3는 스타디움의 실세 ‘지반장’(김신록), 자유롭게 거리를 떠도는 ‘하니’(채원빈), 그린홈을 떠나 스타디움에서 성장한 ‘영수’(최고)의 이야기도 더욱 풀어낼 예정이다.

욕망에서 탄생하는 괴물로 K-크리처물의 시작을 알린 시즌1, 장기화된 괴물화 사태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들을 조명하며 세계관을 확장한 시즌2에 이어 신인류의 탄생으로 대서사의 피날레를 장식할 ‘스위트홈’ 시즌3는 7월 19일 금요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