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태롭던 한국 농구, 중국에 14점 차 패... 17년 만에 4강 좌절 [아시안게임]

8강서 중국에 70-84 완패
2006년 도하 대회 이후 17년 만에 4강 실패
  • 등록 2023-10-03 오후 3:13:04

    수정 2023-10-03 오후 3:13:04

한국 농구 대표팀이 중국전 이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농구 대표팀이 중국에 패하며 17년 만에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허윤수 기자] 불안함을 보였던 대한민국 남자 농구 대표팀이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추일승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농구 8강에서 중국에 70-84로 무릎을 꿇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2006년 도하 대회 이후 17년 만에 4강행 티켓을 거머쥐지 못했다. 1954년 마닐라 대회부터 농구에 나선 뒤 두 번째 4강행 실패다.

일본과의 조별리그에서부터 불안함이 드러났다. 한국은 지난달 30일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 나섰던 선수단이 빠진 일본과 마주했다. 주축이 빠진 일본은 2군으로 평가됐고 한국의 우위가 점쳐졌다. 그러나 일본의 왕성한 활동량에 밀리며 77-83으로 패했다.

8강 직행에 실패한 한국의 일정은 꼬였다. 전날 바레인을 상대로 8강 진출팀 결정전을 치러야 했다. 바레인을 꺾었으나 온전히 하루도 쉬지 못한 채 8강전에 나서야 했다. 반면 조별리그를 3전 전승으로 통과한 중국은 충분한 휴식 속 한국을 상대했다.

한국은 1쿼터부터 체력적인 열세를 드러내며 13-20으로 끌려갔다. 2쿼터에는 실책까지 남발하며 한때 23-46으로 두 배까지 벌어지기도 했다.

이후 한국은 김종규(DB), 이승현(KCC), 하윤기(kt) 등 빅맨을 동시에 내보내며 반전을 꾀했으나 여의찮았다. 막판 변준형(상무)의 득점으로 격차를 좁힌 게 13점이었다.

결국 한국은 지난해 FIBA 아시아컵에서 승리했던 중국에 1년 만에 패하며 씁쓸하게 짐을 싸게 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의정부고 졸사 레전드
  • "잘 하고 올게"
  • 아기천사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