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올 2분기 영업익 14조…반도체 날았지만 가전 부진(상보)

매출 20.9% 늘어난 77조원…2분기 역대 최대
선방했지만…증권사 컨센서스 소폭 밑돌아
인플레 고조에 수요 축소…하반기 전망 불투명
  • 등록 2022-07-07 오전 9:25:19

    수정 2022-07-07 오전 9:36:36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삼성전자가 인플레이션 고조 등 각종 악재를 뚫고 2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 매출을 써내는 등 나름 선방한 올해 2분기 실적을 써냈다. 다만, 당초 증권사의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을 소폭 밑도는 등 올 하반기로 갈수록 실적이 보다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연결 기준 올 2분기 매출액이 77조원, 영업이익 14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94%, 11.38% 늘어난 수치다.

매출액의 경우 2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분기 기준으로는 지난 1분기(14조78000억원)에 이은 역대 두 번째다.

영업이익은 2분기 기준으로 2018년 2분기(14조8700억원)와 2017년 2분기(14조700억원)에 이어 역대 세 번째 규모를 달성했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역대급 실적을 달성하긴 했지만, 이는 증권사의 실적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을 소폭 밑도는 수치다. 증권사 컨센서스는 매출 77조2218억원, 영업이익 14조6954억원 수준이었다. 영업이익 역시 15조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인플레이션 우려가 보다 커지면서 이익전망 눈높이는 계속 내려왔다.

사업부분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반도체부문에서 약 10조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예상된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수요 둔화, 중국의 주요 동시 봉쇄 영향까지 겹치면서 PC용, 모바일 수요 등은 약화했지만, 데이터센터 서버용 D램 수요는 여전히 견조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환율 상승 효과까지 더해지면서 이익이 보다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증권가에서는 환차익이 8300억원가량될 것으로 예상한다.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이 2조원 중반 수준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중저가 스마트폰 수요는 꺾였지만, 갤럭시 S22울트라 등 플래그십 모델의 수요는 그나마 견조했던 것으로 보인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8000억~9000억원의 이익을 냈을 것으로 관측된다.

가전부문의 영업이익은 5000억 수준으로 가장 저조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원자잿값 및 물류비가 급등한 반면 인플레이션이 고개를 들면서 수요는 급감한 탓이다. 가전제품은 부품을 수입해 조립하기 때문에 반도체와 달리 환율 상승이 악재로 작용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