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예지 복귀작 '이브', 제작발표회 불발 왜?

  • 등록 2022-05-20 오후 5:15:27

    수정 2022-05-20 오후 5:15:27

‘이브’ 포스터(사진=tvN)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서예지의 복귀작으로 주목 받고 있는 tvN ‘이브’가 제작발표회를 열지 않는다.

20일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 측 관계자는 이데일리에 “촬영 후반 작업 때문에 첫 방송이 연기 됐다”며 “일정이 맞지 않아 제작발표회를 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브’는 각종 논란에 휩싸인 서예지가 복귀하는 작품으로 일찌감치 관심을 모았다. 방송 업계에서는 첫방송을 앞두고 기자들을 초청해 제작발표회를 열어 드라마를 소개하는데, 이 드라마의 제작발표회가 서예지의 복귀 첫 공식 석상이 될 거라는 예상도 이어졌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이브’는 제작발표회를 열지 않고, 이 때문에 공식 석상에서의 서예지 모습도 볼 수 없게 됐다.

앞서 서예지는 과거 연인이었던 배우 김정현을 가스라이팅 했다는 의혹과 학력 위조·스태프 갑질 의혹 등 다양한 의혹에 휩싸였지만 소속사 측은 이를 모두 부인했다.

서예지는 복귀를 앞두고 “저의 부족함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많은 실망감을 안겨 드린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모든 일들은 저의 미성숙함에서 비롯된 것으로 앞으로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고 성숙해진 모습 보여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