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중권 "이준석 성상납 의혹 징계 경고 나올 것 그 이상은..."

  • 등록 2022-07-07 오전 10:52:56

    수정 2022-07-07 오전 10:52:56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6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위원장 이양희)로부터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의혹으로 징계심의를 받는 데 대해 “최소한 경고는 받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교수는 전날 밤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그 이상(당원권 정지·탈당 권고·제명)을 때리게 되면 아마 국민의힘이 감당하기 힘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이준석 대표는 경고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을 상대로 해서 싸울 수 있는, 싸움을 할 줄 아는, 공중전을 벌일 수 있는 몇 안 되는 사람 중 하나가 바로 이 대표”라며 “솔직히 국민의힘에 공격수가 없다. 오히려 자기들을 공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 사람들은 더불어민주당 사람들에 비해 화력이 안 된다. 그나마 2030 이준석이 있어 민주당이 늙어보였는데”라며 “이 대표를 징계하면 그 효과가 사라지기에 과연 감당 가능하겠나라는 생각을 그들도 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포스트 이준석으로 떠오른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에 대해선 “박 대변인 같은 경우에는 공격수라기보다는 차분하게 자기 입장을 전달하는 사람”이라며 “공격수는 반칙도 쓸 줄 알아야 한다”고 평가했다.

함께 출연한 김종민 민주당 의원도 “당대표로 뽑아놨는데 문제가 있다면 경찰수사로 사실 관계가 확인된 뒤 징계를 해야 하는데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이 뭉쳐 두 석 달을 괴롭히고 흔들어댄다. 이는 젊은 정치에 대한 기득권 정당의 대처다. 참 옹졸하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