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2% "서해사건 수사, 정치보복"…60대 이상만 "월북 조작" 우세

미디어토마토 여론조사
60대 이상 제외 전 연령서 "정치보복" 응답 우세
40대선 70.8% "정치보복" 응답
  • 등록 2022-12-09 오후 12:13:19

    수정 2022-12-09 오후 12:13:19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국민 과반이 서해 공무원 사건 수사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응답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2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9일 뉴스토마토는 여론조사업체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사흘 동안 만18세 이상 전국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공개했다. 전체 응답자의 52.0%가 검찰의 서해 공무원 사건 수사에 대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응답했고, 38.2%는 “문재인정부의 월북조작”이라고 답했다. ‘잘 모르겠다’며 응답을 유보한 층은 9.9%였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세대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40대에서는 70.8%가 ‘정치보복’으로 봤다.현 정부 지지 성향이 강한 60대 이상에서는 ‘월북조작’이 50.4%, ‘정치보복’이 36.3%였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경남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높았다. 보수 성향이 강한 대구·경북에서도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43.3%로 ‘월북조작’ 응답 38.3%보다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월북조작’ 48.5%, ‘정치보복’ 41.9%로 오차범위 밖에서 ‘월북조작’이 응답이 높게 나왔다. 서울은 ‘월북조작’ 44.6%, ‘정치보복’ 45.3%로, 오차범위 안에서 정치보복이라는 응답이 조금 높았다.

이번 조사는 ARS(RDD) 무선전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3.4%다. 더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