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산양삼 재배시 국유림 임대기간 제한 폐지

산양삼 신규사용 허가·대부시 주민 동의서 제출의무도 삭제
  • 등록 2022-12-08 오전 11:03:04

    수정 2022-12-08 오전 11:03:04



[대전=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산림청은 산양삼 재배 임가에 대해 국유림 임대기간 제한을 폐지한다고 8일 밝혔다. 기존에는 국유림을 임대해 산양삼을 재배하는 경우 최대 20년까지로 임대기간이 제한돼 있었다. 또 산림청은 산양삼 재배용 신규 사용 허가·대부 신청 시 마을주민 3분의 1 이상의 동의서 제출 의무를 없앴다. 산양삼은 최소 7~9년 이상 재배기간이 필요하고, 재배에 성공해 수익이 발생하기까지는 20년으로 제한된 임대 기간이 짧아 산양삼 재배 임업인의 피해가 다수 발생한다는 임업인단체 등의 건의 사항이 있었다. 이에 건의사항 등 현장의 소리와 형평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다른 임산물 재배의 경우와 같이 최초 임대 기간은 5년으로 하되 이를 갱신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마을주민의 동의서를 제출하도록 한 규제도 폐지, 귀산촌인들의 어려움이 해소될 전망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림 르네상스 시대를 위해 현장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문제점을 개선해 임업인의 소득향상에 기여하는 합리적인 국유림 이용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