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 폭행·협박 등 화물연대 정상 운송 방해행위 강력 대응

전담수사팀장 총경에서 경무관으로 격상
  • 등록 2022-12-08 오후 12:52:41

    수정 2022-12-08 오후 12:52:41

[수원=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남부경찰이 화물연대 운송거부 사태와 관련 정상 운송 방해행위에 더욱 강력하게 대응한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운송거부 사태 대응을 위해 구성한 전담수사팀을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컨테이너를 싣고 있는 화물차가 오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에 따라 경찰은 수사팀장을 기존 총경급인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장에서 경무관급인 수사부장(경무관급)으로 한단계 올린다.

수사팀은 경기남부청 강력범죄수사대(16명)와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15명) 및 수사과(10명), 각 경찰서 수사인력(279명) 등으로 구성 기존 302명에서 321명으로 늘렸다.

강력범죄수사대는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운수 종사자에 대한 협박 등 보복 범죄에 대해 집중 수사하고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업무개시명령 위반자를 각각 전담한다.

또 수사과는 법률 검토와 피해자 보호를, 경찰서 전담수사팀은 경찰서장을 팀장으로 개별 업무개시명령 위반 행위에 대해 대처한다.

이와 함께 복귀한 조합원 등에 대한 폭행이나 협박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워치를 제공하거나 112시스템에 연락처를 등록해 신고 즉시 조치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

박지영 경기남부청장은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상황이 끝난 뒤 벌어지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엄정 수사할 것”이라며 “불법행위가 결코 용납될 수 없다는 원칙을 확고히 세워가겠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