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여자아이 밀쳤다?..."제발 이러지 않으면 좋겠다"

  • 등록 2022-05-11 오후 1:49:39

    수정 2022-05-11 오후 1:49:39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민생투어 중 여자아이를 밀쳤다는 의혹에 대해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조작은 이렇게 되는 것인가 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의 수석대변인을 맡았던 박 의원은 11일 오후 페이스북에 민생투어 현장에서의 이 고문 태도를 다룬 온라인 기사를 공유했다.

전날 이 고문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에는 이 고문이 인천 계양구 계양동 동양동에서 즉석 연설을 위해 단상에 오르며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한 여자아이를 한 손으로 미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선 “밀쳤다”, “무의미한 행동이다”라는 등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영상=유튜브 채널 ‘이재명’ 영상 캡처
박 의원은 “현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확인해보니, 단상 위에 있는 아이 앞에 사람들이 굉장히 몰려 있는 상황이라 보호 차원에서 한 행동이었더라”라고 밝혔다.

그는 “영상을 보면 (이재명) 후보님 시선도 단상 아래 부분을 향하면서 아이가 다치지 않도록 옆으로 이동시키는 모습이었다”라며 “밀치려는 의도였으면 단상 아래를 볼 것이 아니라 다른 곳을 보았을 것이다. 또 손 방향과 속도를 보면 작정하고 밀친 것이 아님을 누구나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식혜를 막걸리 먹방(먹는 방송)이라고 보도하면서 가짜 뉴스가 삽시간에 퍼지더니, 이번에는 아이 보호가 밀친 것으로 둔갑하며 또 한 번 가짜뉴스가 판친다”고 비판했다.

이 고문이 전날 인천 계양구 부일공원 정자에서 어르신이 따라주는 음료를 받아 마신 것을 두고 ‘윤 대통령 취임식 날 막걸리를 마셨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 고문 캠프가 “막걸리를 마신 사실은 없다”며 “식혜를 ‘막걸리 먹방’으로 오인해 오보하지 않도록 살펴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해명한 바 있다.

박 의원은 또 “로봇 테스트가 로봇 학대로 보도되던 지난 대선이 떠오른다”고도 했다.

이 고문은 지난해 10월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로봇월드’에 참석해 재난 대응용으로 개발된 4족 보행 로봇 시연을 관람했다. 그 과정에서 성능 테스트를 목적으로 로봇의 몸통을 밀어 넘어뜨려 인성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당시 이 후보는 “넘어진 로봇의 복원 능력 테스트인데 넘어뜨렸다고 비난한다”며 “일부 언론이 복원 장면은 삭제한 채 넘어뜨리는 일부 장면만 보여주면서 과격 운운하는 것은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끝으로 “제발 우리 이러지 않으면 좋겠다”며 “‘잘하기’ 경쟁을 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언론의 의무”라고 했다.

한편, 이 고문은 전날 윤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면서도 “성공한 정부를 만들기 위해선 협치와 균형이 필수다. 초당적 협치로 국민을 위한 정부를 만들어달라”며 “저와 더불어민주당도 야당으로서 협력할 것은 확실히 협력하고, 견제할 것은 제대로 견제하며 ‘잘하기 경쟁’에 집중하겠다”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