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유가 상한제 맞불 카드 만지작…판매 금지령 내릴까

러 일간지 소식통 인용 "3가지 옵션 검토"
찬성국에 원유 완전 판매 금지 가능성
블룸버그 "러, 원유 하한제 검토"
러시아 "대책 준비중…연내 시행"
  • 등록 2022-12-07 오후 4:50:11

    수정 2022-12-07 오후 7:53:55

[이데일리 신정은 기자] 러시아가 서방의 원유 가격 상한제에 맞서 원유 판매 금지를 비롯한 맞대응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러시아는 올해 안에 대응책을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AFP)
러시아 일간 베도모스티는 크렘린궁과 러시아 정부가 서방의 유가 상한제에 대응하기 위해 3가지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지난 5일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 호주 등은 새로운 대(對)러시아 제제로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액을 배럴당 60달러로 정하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를 도입하자 맞대응을 고심하고 있는 것이다.

먼저 러시아는 이번 제재를 지지한 모든 국가에 원유 판매를 완전히 금지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여기에는 유가 상한제 찬성 국가들이 러시아로부터 직접 원유를 사들이는 것뿐만 아니라 중개인을 통해 구매하는 것도 포함된다.

두번째 옵션은 유가 상한제 지지 여부와 관계없이 해당 가격 조건이 포함된 계약을 맺은 곳에는 원유 거래를 하지 않는 것이다. 마지막 옵션은 러시아 우랄 원유의 최대 할인율을 설정하는 것이다. 러시아 정부는 논의 중인 3가지 방안을 결합하거나 또 다른 대안을 마련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블룸버그통신은 러시아가 원유 가격 상한제에 대한 대응책으로 유가 하한제 등을 검토 중이라고 6일(현지시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두 관계자는 러시아산 원유 가격에 고정 가격을 부과하거나, 국제 기준가격(벤치마크)에 대한 최대 할인율을 규정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경우 가격 수준이 어느 정도가 될지는 아직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서방국이 설정한 상한선인 배럴당 60달러는 현재 러시아 우랄산 원유 가격인 배럴당 70달러 선보다 10달러 정도 낮은 수준이다. 참여국들은 상한액에 넘는 가격에 수출되는 러시아 원유에 대해서는 보험과 운송 등 해상 서비스를 금지했다.

대응책은 연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이날 상한제 대책 관련 질문에 “결정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내 시행 가능성엔 “그렇다.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번 조처는 러시아의 ‘특별 군사 작전’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오히려 세계 에너지 시장을 불안정하게 할 것”이라며 “조만간 대응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