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송현동 부지, 110년만에 개방

  • 등록 2022-10-07 오후 3:35:04

    수정 2022-10-07 오후 3:35:04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100년 넘게 높은 담장에 둘러싸여 방치된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가 새 단장을 마치고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7일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