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시장 "한국은행 10월, 11월 연속 빅스텝 전망"…최종금리 3.75% 예상

美 연준 9월 FOMC 이후 금리 상단 4.6%까지 올라
유로화 이어 파운드화 패리티 위험 등 역환율 전쟁
1430원대 급등한 환율에 물가 정점 지연 가능성도
10월·11월 빅스텝 이후 내년 1분기 추가 인상 예상
  • 등록 2022-09-27 오후 3:38:43

    수정 2022-09-27 오후 3:38:43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국내 채권 시장에서 한국은행이 오는 10월, 11월 연속 빅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에 나설 것이란 기대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최근 미국의 고강도 긴축 전망에 상단 금리가 4.6%(점도표 중간값)까지 전망되는 가운데, 영국 중앙은행(BOE)는 오는 11월 한꺼번에 1.25%포인트(1bp=0.01%포인트) 인상할 것이란 예상까지 더해지면서 우리나라 기준금리 상단 전망도 당초 3%대 수준에서 3.75~4.0%까지 큰 폭 상향 조정된 영향이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27일 채권시장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10월, 11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연속 빅스텝에 나설 것이란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현재 2.5% 수준에서 두 달 만에 1.0%포인트 오른 3.5%로 상승할 수 있단 예상이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내년 상반기까지도 금리 인상이 이어지면서 한은의 최종 금리는 3.75% 혹은 4.0% 수준에 이를 수 있단 전망이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은 이날 리포트를 통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남은 두번의 회의에서 0.75%포인트, 0.50%포인트 인상을 예고하고 있어 한은도 10월과 11월 회의에서 연속적인 빅스텝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당초 채권시장에서는 지난 8월 이창용 한은 총재가 연말까지 0.25%포인트씩 기준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한다는 포워드 가이던스를 밝힌 뒤 금리 상단을 올 연말 3.0% 혹은 내년 상반기 3.25% 수준으로 예상했지만, 대외 여건 변화에 한은의 기준금리 상단을 대폭 상향 조정하는 분위기다. 이 총재도 최근 “8월 포워드 가이던스의 전제 조건이 변했다”면서 빅스텝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는 미 연준의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기준금리 상단이 내년 4.6%까지 오를 수 있단 것이 발표된데다, 최근 영국까지 1파운드 가치가 1.03달러대까지 떨어져 사상 최저치로 폭락하면서 BOE가 11월 1.25%포인트 혹은 1.50%포인트 수준의 파격적인 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단 전망이 나오면서 채권시장 심리가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기준금리 움직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국고채 3년물 금리는 26일 4.548%로 34.9bp(1bp=0.01%포인트) 급등했다. 2009년 10월 28일(4.51%)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상승폭 기준으로도 2003년 3월 19일(51.0bp) 오른 이후 19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 오른 것이다.

허정인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고강도 긴축 기조 아래서 대내외 금리차 확대에 따른 외국인 자금 유출 등 부작용을 방어하기 위해 한은이 올해 남은 두 번의 금통위에서 연속 빅스텝을 결정한 뒤 내년 1분기 0.25%포인트 추가 인상을 단행해 최종 금리 수준이 3.75%에 도달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킹달러’ 현상에 따른 역환율 전쟁도 한은이 기준금리 인상폭을 키울 것이란 논거 중 하나로 이야기 된다. 미국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에 확실한 대응을 위해 고강도 긴축을 공언한데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에 유로존 경기침체, 영국 통화위기설까지 겹쳐 유로화에 이어 파운드화까지 달러의 가치와 동일해지는 ‘패리티’ 수준에 도달할 수 있단 예상이 나오면서 달러화 강세 독주를 막을 통화가 사라진 상황이다. 이에 글로벌 달러인덱스는 114선을 웃돌며 2002년 5월 이후 20년 4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내기도 했다. 원달러 환율도 26일 하루만에 22.0원 급등해 1431.3원에 마감했다. 장중 고가 기준으로는 무려 26.1원 급등한 1435.4원까지 뛰었다. 고가 기준 2009년 3월 17일 1436.0원, 종가 기준 같은달 16일 1440.0원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임재균 KB증권 연구원은 “최근 달러 강세로 중앙은행들의 스탠스가 물가 대응을 넘어 환율 전쟁의 양상을 띠고 있다”면서 “이창용 한은 총재도 9월 FOMC 후 전제가 바뀌었다고 언급하면서 한미 기준금리 역전, 원화 약세에 대응할 것임을 시사했으며, 지난 15일엔 서영경 금통위원이 원화 약세에 더 적극적 금리정책이 필요하다고 언급하는 등 한은의 추가 금리인상 기대감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