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예산안 처리무산에 "정부 원안·단독안으로라도 오늘 처리해야"

9일 박홍근 원내대표 기자간담회
"의장 결단·與 수용하면 가능해"
"이상민 해임건의안 처리도 상식"
  • 등록 2022-12-09 오후 5:58:34

    수정 2022-12-09 오후 5:58:34

[이데일리 이수빈 이상원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9일, 내년 예산안 처리가 사실상 무산되자 김진표 국회의장에 화살을 돌리며 ‘정부 원안’ 또는 ‘민주당 단독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의를 거듭 요청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야 원내대표간 예산안 관련 협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은 정기국회 안에 예산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지난 1일, 2일 헌법이 정한 시간에도 국회의장이 본회의를 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힘도 본회의 개최에 반대해 무산된 바 있다”면서도 “오늘이라도 정기국회 마지막 날이기 때문에 예산안을 처리하는 방법은 있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김 의장의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하며 예산안 처리의 협조를 재차 당부했다. 그는 “정부 원안이 본회의에 올라가 있다. 여기에 민주당이 마련한 수정안을 처리할 의사가 있다면, 둘 중 하나 선택하면 정기국회 내 내년 예산안을 처리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이라도 국회의장이 결단하면, 국민의힘이 이를 수용하면 가능한 문제”라며 “그런데 국회의장은 여야가 합의한 수정안을 마련해 오지 않으면 민주당안 만으론 처리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남은 안건인 해임건의안이라도 해야 한다 말했지만, 예산안 처리가 우선이란 입장을 반복했다”며 “끝까지 국회의장이 이마저 불가하다고 공식 선언하면 저희로선 매우 유감이고, 안타깝지만 결국 여야가 더 지속적 협상을 통해 예산안 타결을 위한 노력을 경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정부터는 임시회가 시작되고 특히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이 일요일 오후 2시께까지 시한으로 돼 있어 당연히 그 사이에 여야가 합의, 타결해 예산안 처리뿐 아니라 해임건의안도 처리하는 게 상식적 수순”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이 최종적으로 오늘 본회의를 열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힌다면 저희는 여당과 함께 예산안의 남은 쟁점 해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