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전기자재 현장 찾은 박일준 산업 2차관 “신한울 3·4호기 신속 재개 준비”

두산에너빌리티·영진테크윈과 간담회…현장방문도
"법령상 기준 절차 준수하되 최대한 신속 재개 준비"
  • 등록 2022-05-20 오후 7:30:24

    수정 2022-05-20 오후 7:30:24

[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이 두산에너빌리티(034020) 등 원자력발전 기자재기업을 찾아 신한울 3·4호기 신속 재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박 차관은 20일 오후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를 찾아 두산에너빌리티를 비롯한 원전 기업 관계자와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는 두산에너빌리티를 비롯해 비에이치아이, 삼홍기계, 길상엔지니어링, 인터뱅크, 삼부정밀, 영진테크윈 등 원전 기자재 기업 관계자가 참여했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가운데)이 20일 오후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에서 원자력발전 기자재 기업 관계자 간담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산업부)
지난 13일 임명된 박 차관의 첫 대외 일정이다. 원전 최강국 도약이란 현 정부의 정책 의지를 업계에 전하기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원전업계는 원전을 전면에 내세운 윤석열 정부의 출범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지만 환경영향평가 등 절차상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등이 당장 이뤄지기는 어렵다.

현행법상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려면 에너지 관련 상위 계획에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다시 반영하고, 이를 토대로 전원개발촉진법상 전원개발실시계획과 원자력안전법상 건설허가, 전기사업법상 공사계획 인가 등 인허가 절차를 마쳐야 한다. 특히 전원개발실시계획 승인을 위한 환경영향평가에는 통상 1~2년이 걸린다.

박 차관은 간담회 참가자에게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는 법령상 기준과 절차를 준수해 질서 있게 추진하되, 최대한 신속히 재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특히 환경영향평가에 가장 많은 시간이 필요한 만큼 절차와 기준을 준수한다는 전제로 신속하고 철저한 사전준비로 관계부처 협의 등에 속도를 내서 건설이 가능한 한 빨리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업계의 시급한 경영상 애로를 완화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 예비품 조기 발주 등 원전업계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차관은 간담회 후 두산에너빌리티와 영진테크윈 등 원전 기자재 제작 일선 현장을 찾아 근로자를 격려하고 앞으로의 공정 일정을 점검했다. 두산에너빌리티 창원공장은 원자로, 터빈발전기 등 신한울 3·4호기 관련 주기기 사전 제작을 착수한 바 있다. 중소 기자재 기업인 영진테크윈 역시 원자력 주기계인 가압경수형 원자로 핵연료 제어봉 구동장치(CEDM) 국산화 개발에 참여해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박 차관은 이곳 현장에서 “원전업계가 당면한 어려움을 완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와 민간이 역량을 결집할 때”라며 “앞으로 현장 목소리에 더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왼쪽)이 20일 오후 경남 창원 원자력발전소 기자재 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산업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