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3년·10년 금융위기 이후 첫 역전…美 긴축 공포에 채권 시장 패닉

국고채 3년물 4.1%대, 10년물 3.9%대로 금리 급등
금융위기 2008년 7월 이후 14년2개월만 금리 역전
미국 기준금리 내년 4.5~4.75% 전망에 시장 쇼크
  • 등록 2022-09-22 오후 5:11:34

    수정 2022-09-22 오후 5:11:34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국고채 3년물과 10년물 금리가 각각 4.1%대, 3.9%대로 급등하면서 장단기 금리가 역전됐다. 장·단기 금리의 역전은 경기 침체가 가시화되기 전에 나타나는 일종의 전조 현상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7월 18일(-0.01%포인트) 이후 14년2개월 만이다.



2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고채 금리는 전구간 급등세를 보였다. 특히 단기물 금리 위주로 상승폭이 컸는데, 기준금리 움직임에 민감한 3년물 국고채 금리는 전일 대비 0.257%포인트(25bp) 급등한 4.104%에 마감했다. 3년물 금리가 4.1%대에서 마감한 것은 지난 2011년 2월 7일(4.10%) 이후 처음이다.

장기 금리인 10년물 금리는 0.106%포인트 오른 3.997%로 3년, 10년 국고채 금리가 역전됐다. 장중 고가 기준으로는 최근 한 두 차례 역전이 일어났지만, 종가 기준으로 금리 수준이 뒤집힌 것은 2008년 7월 18일 이후 14년 2개월 만이다. 고강도 긴축이 경기침체를 가속화 할 것이란 우려가 커진 것이다.

일반적으로 장기물 국채금리가 단기물 국채금리 보다 낮아지는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은 경기 침체의 전조로 해석된다. 3년물 금리가 10년물보다 높았던 때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7년 11월, 1월과 2008년 1월, 7월이 전부인데 장·단기 금리가 역전되고 난 후 통상적으로 1~2년 안에 경기 침체가 발생했다.

이날 국고채 금리가 패닉 수준의 급등세를 보인 것은 미국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내년 연방준비제도(Fed) 기준금리가 최대 4.5~4.75%까지 올릴 것이란 전망에 한국은행도 금리 상단 전망치가 당초 올 연말 3.0%에서 3.5% 혹은 최악의 경우 3.75%로 상향 조정된 영향이다.

3년 이하 단기물과 장기물 금리도 모두 올랐다. 1, 2년물 국고채 금리는 0.103%포인트, 0.212%포인트 뛴 3.278%, 4.070%에서 마감했다. 5년물 금리도 0.209%포인트 뛴 4.114%에 마감했다. 20년, 30년, 50년 금리는 각각 0.098%포인트, 0.075%포인트, 0.076%포인트 뚜니 3.795%, 3.735%, 3.669%를 기록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연준이 점도표 중간값 기준 올해말 4.50%와 내년 4.75%로 기존 6월보다 각각 100bp, 75bp 전망치를 높이면서 한은의 기준금리 전망도 3.5% 혹은 3.75%까지도 상단이 올라 갈 것이란 예상이 나오면서 채권 시장 금리를 밀어 올렸다”면서 “경기침체 가능성도 더 커졌다고 본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