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 모빌리티 “2년 내 전기차 4종 출시..2030까지 레벨4 확보”(종합)

사명 변경 후 첫 ‘비전테크 데이’ 개최
전동화 기술 및 신차 출시 계획 밝혀
토레스 기반 픽업트럭 ‘O100’ 비롯해
코란도·렉스턴 후속작도 출시할 예정
“전동화· SDV·자율주행차 개발 집중”
  • 등록 2023-04-04 오후 4:27:28

    수정 2023-04-04 오후 7:28:56

[이데일리 박민 기자] 35년 만에 쌍용자동차에서 사명을 바꾼 KG 모빌리티가 새 이름과 함께 재도약에 나선다. 기존 글로벌 완성차업체와는 차별화한 시장·판매 전략을 펼쳐 성장 기틀을 다지겠다는 복안이다. 또 2025년까지 전기차 4종을 출시하고 2030년까지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차 기술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곽재선 KG모빌리티 회장과 위에서부터 토레스 전기차 EVX, O100, 토레스 TX (사진=이데일리)


2025년까지 전기차 4종 출시

KG모빌리티는 4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비전 테크데이(VisIon Tech Day)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로드맵을 밝혔다.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빠르게 바뀌고 있는 자동차 시장 패러다임 전환에 발맞춰 전동화, SDV(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 자율주행차 등의 기술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곽재선 KG모빌리티 회장이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서울 ‘KG모빌리티 비전 테크 데이(Vision Tech Day)’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곽재선 KG그룹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KG 모빌리티의 능력에 맞게 새로운 전략을 세우고 넓은 시장에 다변화된 방법으로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라며 “새로운 기술과 시도를 통해 KG모빌리티가 넓은 시장을 차지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시장에 안착할 때까지 당분간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곽 회장은 “KG모빌리티는 쌍용자동차에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다시 시작하는 상황으로, 지금은 더 단단하게 체력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재의 SUV 위주 정책을 유지하고 향후 체력이 길러지면 (세단 등) 새로운 시도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G 모빌리티는 우선 2025년까지 픽업트럭·SUV 등 전기차 4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번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공개한 준중형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토레스 EVX를 비롯해 내연기관 기반의 전기차 O100과 KR10,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F100 등도 2년 내 개발을 마치고 출시하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모델링 작업을 완료하고 개발 중인 전기차 모델 O100은 토레스 EVX를 기반으로 한 전기 픽업이다, F100은 렉스턴의 헤리티지를 이어 받은 프리미엄 대형 SUV다. 오프로드 SUV인 KR10은 코란도 후속작으로 전기차 모델과 함께 가솔린 버전도 선보일 예정이다.

정재욱 KG모빌리티 전자통합개발 사업부장이 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서울 ‘KG모빌리티 비전 테크 데이(Vision Tech Day)’에서 기술에 대해 발표를 하고 있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레벨 4+’ 자율주행 기술 확보

올 하반기 출시를 앞둔 토레스 EVX에는 국내 최초로 세계적 수준의 배터리 안정성을 갖고 있는 셀투팩(CTP·Cell To Pack)기술이 적용된 배터리가 장착됐다. CTP는 다수의 셀이 모듈을 이루고 모듈이 패키지를 이루는 기존 배터리와 달리 모듈을 생략하고 셀을 바로 팩에 조립하는 기술이다.

정재욱 KG모빌리티 전자통합개발 사업부장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핵심은 고전압 배터리 기술력으로 국내 최초로 ‘셀투팩’(CTP) 기술을 적용해 배터리 화재의 가능성을 낮출 예정”이라면서 “향후 ‘셀투바디’(CTB) 기술을 통해 공간 효율성 증대와 함께 안정성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용 플랫폼에 탑재될 배터리는 리튬·인산·철(LFP)와 니켈·코발트·망간(NCM)을 기술적으로 결합한 ‘하이브리드’가 될 것”이라면서 “배터리 업체와 선행 개발 중인 전고체 배터리도 빠른 시일 내 상용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소프트웨어 중심의 차량’(SDV) 흐름에 발맞춰 차량 내부 고속 통신과 무선업데이트(OTA) 차량용 통합 운영체제(OS) 기술 개발을 위해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정보기술(IT) 기업들과도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통합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애플리케이션 및 클라우드 시스템 개발을 거쳐 SDV 기반의 전기자동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러한 OTA와 모빌리티 기술 적용을 통해 고속도로에서 레벨3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추진한다. 레벨4 수준의 로보택시 시범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개발해 2030년까지 레벨4 플러스(+) 수준의 전기차 자동 주차 및 충전 단계로 자율 주행 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