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호 경찰국장 파면해야"…227개 시민단체 '국민행동' 발족

"과거사 조사하고 김순호 즉각 파면 요구"
'동료 밀고로 특채' 의혹…진실규명 신청
  • 등록 2022-09-07 오후 4:45:22

    수정 2022-09-07 오후 4:53:13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227개 시민사회·노동단체가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의 파면을 요구하며 ‘김순호 파면·녹화공작 진상규명 국민행동’(국민행동)을 결성했다.

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밀정의혹 김순호 파면, 녹화공작 진상규명 국민행동 발족’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사진=뉴스1)
전국민중행동·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이 속한 국민행동은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치주의와 헌법,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밀정 공작에 대한 진상 규명과 김 국장 즉각 파면을 요구한다”며 발족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김 국장의 과거사를 조사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는 “순경 공채자가 경위 직급까지 승진하는 데에 최소 15년이 소요되는데, 김 국장은 불과 4년 8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경위 직급에 올랐다”고 꼬집었다. 이어 “보안사나 기무사 등이 수많은 민주화 학생운동 출신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녹화사업’, 사실상 ‘밀정 공작’에 대해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며 “초고속 승진이 밀고의 대가인지, 어떤 공적을 세워서 포상을 받았고 어떤 조직사건을 밀고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국장은 1989년 인천부천민주노동자회(인노회)로 활동하던 중 동료를 밀고해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제기된 의혹 중 1983년 학생운동을 하다 녹화공작 대상자로 분류돼 강제징집 돼 군에 입대했으며, 전역 후에 인노회로 활동한 점만 ‘팩트(사실)’”이라며 전면 부인한 바 있다.

민주화운동 희생자 추모 단체들은 지난달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에 김 국장에 제기된 의혹들에 관한 진실규명을 신청했다. 이에 김 국장 역시 진실화해위에 진실규명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