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윤석열차' 블랙리스트냐…표현 자유 부정하는 일"

웹툰협회 "尹의 '자유 철학' 부정하나"
"문체부, 문화예술인들에 석고대죄 해야"
  • 등록 2022-10-05 오후 4:15:58

    수정 2022-10-05 오후 4:17:17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웹툰협회가 윤석열 대통령을 풍자한 고고생 만화 수상작을 엄중 경고하겠다고 한 문화체육관광부에 “표현의 자유를 부정하고 있다”며 거세게 비판했다.

협회는 4일 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문체부는 ‘사회적 물의’라는 지극히 주관적인 잣대를 핑계삼아 노골적으로 정부 예산 102억 원 운운하며 헌법의 기본권 중 하나인 ‘표현의 자유’를 부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박근혜 정부 시절 관련자들이 사법 단죄를 받은 ‘블랙리스트’ 행태를 대놓고 저지르겠다는 소신 발언은 실소를 넘어 경악할 지경”이라며 “주무부처가 정권 입맛에 맞지 않는 분야에는 길들이기와 통제 차원에서 국민세금을 쌈짓돈 쓰듯 자의적으로 쓰겠다는 협박이 21세기 민주주의 사회에서 가당키나 한 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금상 수상작 ‘윤석열차’.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누리집 갈무리)
이들은 윤 대통령의 발언을 빌려와 문체부를 꼬집기도 했다. 협회는 “윤 대통령은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자유’를 12번 외치고 방송에서 ‘정치 풍자는 문화예술인들의 권리’라는 발언도 했다”고 강조했다.

또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이던 지난 12월8일 서울 대학로에서 청년 문화예술인들을 만나 ‘코미디는 현실에 대한 풍자다. 과거 권위주의 정권에서는 그야말로 말초적으로 웃기기만 하는 부분이 있었지만 대부분은 정치와 사회에 힘 있는 기득권자들에 대한 풍자가 많이 들어가야만 인기 있고 국민 박수를 받는다’고 말한 바 있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체부는 행정부 수반인 윤석열 대통령의 평소 소신과 철학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반기를 드는 것인가” 되물으면서 “보도자료를 시급히 거두고 해당 학생과 만화창작자들, 나아가 문화예술인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했다.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와 문화연대(이하 연대) 또한 5일 공동 성명을 내고 “문체부가 말한 이러한 엄중 경고와 협박성 조치가 낯설지 않다”며 “국정농단 당시, 정부를 비판하거나 정치적 이념이 다르다는 이유로 국가가 문화행정 조직을 총동원하여 예술인과 예술작품을 검열과 지원 배제로 탄압한 블랙리스트 사건과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전날 문체부는 윤 대통령을 풍자한 그림 ‘윤석열차’에 상을 주고 전시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엄중 경고를 비롯해 후원명칭 취소를 시사했다.

문체부는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인 진흥원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정치적인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룬 작품을 선정하여 전시한 것은 학생의 만화 창작 욕구를 고취하려는 행사 취지에 지극히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또한 진흥원이 문체부의 후원명칭 사용 승인사항 중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작품’ 등의 결격사유를 위반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차’는 지난 7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주최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윤 대통령의 얼굴을 한 기차의 조종석에 김건희 여사로 보이는 인물이 타고 있고 뒤로는 칼을 든 4명의 검사가 줄지어 타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작품은 지난 3일 폐막한 제23회 부천국제만화축제에 전시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