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긴축 우려에 尹 메시지까지…국고채 3년물, 19bp 가까이 급등

연준 통화긴축 가속화 우려, 미 국채 2년물 3.8%대
대외 금리 상승 영향, 한은 추가 빅스텝 우려 확산
3년물, 10년물 금리 연고점 수준으로 또 다시 급등
  • 등록 2022-09-15 오후 5:55:40

    수정 2022-09-15 오후 5:55:40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국고채 금리가 미국 물가 충격 여파로 지난주 기록한 연고점 수준으로 또 다시 급등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다음주 열릴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울트라스텝(기준금리 1.0%포인트 인상)에 나설 수 있단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상단도 당초 시장이 예상하고 있던 3.0%보다 더 높아질 것이란 불안감이 시장을 압도했단 분석이다.



1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고채 금리는 장단기물 모두 큰 폭 오르면서 연고점 수준에 근접했다. 기준금리에 민감한 단기물 위주로 상승폭이 컸는데 단기물 지표금리인 3년물 국고채 금리는 전일 대비 0.185%포인트(0.01%포인트=1bp) 오른 3.770%를 나타냈다. 장기 금리인 10년물 금리 역시 경기침체 우려감에 0.140%포인트 뛴 3.79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일 기록한 연고점 3.78%, 3.81%에 근접한 수준이다. 지난 1일 국고채 3년물, 10년물 금리는 2011년 8월, 2012년 5월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지표 금리뿐만 아니라 초단기 금리와 중장기 금리 모두 올랐다. 1년물, 2년물 금리는 0.018%포인트, 0.089%포인트 오른 3.228%, 3.712%를 나타냈다. 5년물, 금리도 0.159%포인트 오른 3.778%를 나타냈다. 20년, 30년물 금리도 0.140%포인트, 0.106%포인트 상승 마감했다.

채권시장에서는 이날 미국 통화긴축 우려 확대와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간담회 여파라고 분석했다. 이날 미 국채 2년물 금리는 3.8%대까지 치솟았는데 미국 기준금리가 4% 이상 오를 수 있단 예상이 나오면서다. 당장 오는 20~21일 열릴 9월 FOMC에서도 울트라스텝 가능성이 나오고 있다.

윤 대통령의 시장 상황 점검회의 결과도 채권시장의 우려를 자극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거시경제ㆍ금융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그는 “최근 국내외 경제ㆍ금융시장 여건과 주요 정책 추진상황을 청취한 후 앞으로 고물가 상황이 상당 기간 지속되고 주요국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조치가 충분히 예상되는 만큼, 선제적으로 주요 지표, 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특히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줄이는 데에 중점을 둬 대응해 달라”고 전했다.

채권시장에선 미국 통화긴축 속도가 빨라진다면 한은의 기준금리도 올 연말 3.0%보다 더 오를 수 있단 예상이 나온다. 김지만 삼성증권 연구원은 지난 14일 “한은 총재는 25bp씩 점진적인 인상을 선호한다고 발언한 바 있지만, 연준과 금리 차가 너무 커지지 않게 하기 위해 빅스텝(50bp) 인상을 다시 단행할 가능성을 열어 둘 필요성이 있다”면서 “한은 기준금리에 대한 기본 전망을 10월과 11월 각각 50bp와 25bp(기존 25bp씩 인상)로 수정해 올해 연말 3.25%까지 오를 수 있다”고 밝혔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원도 “미국 8월 소비자물가 발표 이후 연준이 기준금리를 4% 이상 올릴 수 있단 인식이 시장에 번지면서 투심이 나빠졌는데, 이날 청와대의 메시지까지 겹치면서 한은도 기준금리 상단을 상향 조정할 수 있단 불안감이 채권 시장 약세를 가져왔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