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탈당말고…물령망동 정중여산" 이준석, 추가 징계 후 첫 메시지

페이스북에 글 남겨…일각서 불거지는 탈당설 부인
  • 등록 2022-10-07 오후 9:16:00

    수정 2022-10-07 오후 9:23:42

이준석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추가 징계를 받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7일 페이스북에 물령망동 정중여산(勿令妄動 靜重如山)이라는 말과 함께 “어느 누구도 탈당하지 말고 각자의 위치에서”라는 글을 올렸다.

물령망동 정중여산은 ‘경거망동하지 말고, 침착하게 태산같이 무겁게 해동해야 한다’는 의미로 이순신 장군의 어록이자 윤석열 대통령이 인용했던 구절이다. 일각에서 불거지는 탈당설을 정면으로 부인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6일 ‘정진석 비대위’의 효력을 정지해 달라며 법원에 냈던 가처분 신청이 기각된 데 이어 이날 새벽 당 윤리위로부터 추가 징계까지 받아 내년 6월까지 임기였던 당 대표직을 사실상 잃게 됐다. 이 전 대표는 가처분 기각 직후 페이스북에 “앞으로 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을 가겠다”고 적은 바 있다. 이를 두고 윤리위 징계에 대해 가처분 신청을 하거나 신당 창당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