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尹정부 첫 한미연합훈련 'UFS'…13개 실기동 훈련도(종합)

그간 축소·조정한 한미연합훈련 5년만 정상화
야외기동훈련 병행, 전작권 전환 검증도
정부연습 통합…국가총력전 능력 향상 도모
하와이 인근서 한미일 北 미사일 대응 훈련도
  • 등록 2022-08-16 오후 2:56:26

    수정 2022-08-16 오후 9:35:50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한미 군 당국이 한반도 전면전을 가정한 후반기 연합연습을 22일부터 내달 1일까지 실시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합동참모본부(이하 합참)는 16일 “상당기간 축소·조정 시행돼 온 한미연합연습과 야외기동훈련을 정상화함으로써 한미동맹을 재건하고 연합방위태세를 공고히 확립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을지 자유의 방패 ‘UFS’로 연합훈련 명칭 변경

한미는 이날부터 나흘간 하반기 연합연습의 사전 훈련 격인 위기관리연습(CMST)을 진행한다. 위기 상황 발생을 가정해 전쟁으로 번지지 않도록 관리하는 절차를 숙달하는 연습이다.

특히 한미는 2019년 후반기부터 사용해오던 연합지휘소훈련(CCPT)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새로운 명칭인 ‘UFS’(Ulchi Freedom Shield), 즉 ‘을지 자유의 방패’ 연습이라고 부르기로 했다. 앞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하반기 한미연합연습 명칭은 ‘을지프리덤가디언’(Ulchi Freedom Guardian), 즉 UFG였다.

한미연합연습 명칭변경 연혁 (출처=합참)


이와 함께 올해 하반기 연합연습은 2019년 이후 한미연합연습과는 별도로 재난 등 비군사적 위기 위주로 시행해오던 정부연습(을지)을 1부 군사연습과 통합해 3박 4일 동안 시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북한의 국지도발과 전면전에 대비한 ‘국가 총력전’ 수행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구상이다.

또 합참은 연합연습의 실전성 제고를 위해 드론, 사이버 등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나타난 새로운 전쟁 양상의 변화를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항만, 공항, 반도체 공장 등 주요 산업시설과 국가중요시설 등에 대한 적의 공격상황을 가정해 민·관·군·경이 모두 참여하는 통합방위 절차를 숙달한다. 이들에 대한 방호훈련과 피해복구훈련도 진행될 예정이다.

13개 연합 실기동 훈련 병행…北 반발할 듯

이번 후반기 한미연합연습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기반한 지휘소연습(CPX)에서 탈피해 실기동 훈련도 병행한다. 이에 따라 이번 연습기간 중에는 연합연습에 적용되는 작전 계획을 바탕으로 여단급 연합과학화전투훈련 등 총 13개 종목의 연합야외기동훈련이 진행된다.

또 한미는 이번 연합연습 기간 중 완전운용능력(FOC)평가도 진행한다.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계획’에 따른 것이다. FOC 평가는 한국군 4성 장군이 지휘하는 미래 한미연합사령부의 작전 수행능력을 평가하는 3단계(기본운용능력→완전운용능력→완전임무수행능력) 중 중간 단계다.

5년여 만에 재개되는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북한은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을 ‘도발’, ‘북침 전쟁 훈련’, ‘무모한 군사적 도전’, ‘핵전쟁 연습’ 등으로 규정하고 이를 비난해 왔다. 일각에선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을 빌미로 한동안 중단한 탄도미사일 발사나 핵 실험 등의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한미 정보당국은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의 관련 시설과 활동에 대해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다양한 가능성에 대비해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한국·미국·일본 해군이 탄도미사일 탐지·추적 훈련 및 미사일 경보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한미일과 호주·캐나다 해군이 하와이 태평양 미사일 사격훈련 지원소(PMRF) 인근 해역에서 진행한 ‘퍼시픽 드래곤’ 훈련을 계기로 이뤄졌다.

국방부는 “한미일 3국 해군은 2014년 12월 북한 핵·미사일 정보 공유를 위해 체결했던 한미일 정보공유약정(TISA·티사) 절차에 따라 전술데이터링크 정보를 공유하면서 훈련을 진행했다”며 “북한의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3국 안보협력을 진전시키고 공동의 안보와 번영을 수호하며 규칙에 기초한 국제질서를 유지해 나간다는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