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전선 내일 수도권 다시 올라온다…경기남부 120㎜ 이상

기상청, 이번 호우 역대 가장 강력…지반 약해져 추가 피해 우려
“산사태 우려 지역 사전대비 필요”
  • 등록 2022-08-10 오후 5:00:26

    수정 2022-08-10 오후 9:18:41

10일 서울 서초구 우면산 도시자연공원 등산로 일대가 지난 폭우에 발생한 산사태로 목재 다리가 무너지고 나무가 뿌리째 뽑히는 등 심하게 훼손돼 있다. 2011년 우면산 산사태 이후 피해 예방을 위한 사방댐을 곳곳에 설치했으나 토사가 계속 흘러내리며 주민들이 우려하고 있다. 사진=연합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이틀간 500㎜가 넘는 비가 내린 수도권에 11일부터 그 다음날인 12일까지 최대 120㎜가 넘는 비가 또 예보됐다.

이미 매우 많은 양의 비가 내리며 지반이 약해진 만큼 추가로 내리는 비에 피해가 없도록 기상정보를 예의주시하고, 산사태 우려 지역은 사전에 대피해 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집중호우를 부른 정체전선은 10일~11일 새벽까지 충청권 이남으로 남하해 많은 비를 뿌린 뒤 11일 낮부터 다시 일시적으로 북상해 수도권과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많은 비를 또 내리겠다.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과 강원중·남부에 20~80㎜다. 특히 지난 8일 많은 비가 내렸던 경기남부는 120㎜ 이상, 강원영서남부는 150㎜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경기북부는 5~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남부와 강원영서는 이미 많은 양의 비가 내린 상황으로 2011년 18명의 생명을 앗아간 우면산 산사태의 재발 우려도 나온다. 이번 비로 수도권과 강원에서는 이미 산사태 27건이 발생했고, 2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지난 8일 서울에 내렸던 비는 2011년 우면산 산사태 발생 당시의 시우량과 누적 강수량을 뛰어넘는 수준이었다.

지난 8~9일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기상청엔 이틀간 515.5㎜의 비가 내렸고, 1시간당 강수량은 최고 141.5㎜를 기록했다. 이는 2011년 7월27일 관악구 남현 최고 시우량 113㎜와 누적 강수량 475㎜(7월 26~27일)를 모두 넘어선 것이다.

동작구는 기후적 공식 관측소가 아닌 만큼 공식 기록으로 남진 않겠지만, 동작구에 방재기상관측장비(AWS) 관측을 시작한 1994년 이후 28년래 가장 심한 폭우였다. 기상청에선 비공식적으로 지난 8일 내린 비가 관측 사상 115여년만에 서울에서 역대 가장 강력한 폭우라고 인정했다.

기상청은 “지속적인 비로 지반이 약해져 있는 만큼 산사태 우려 지역에서는 사전에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