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자수첩]정치권 나선 ‘웹젠 파업 사태’ 원칙대로 가야

‘국내 게임 1호 파업’ 기로 높인 웹젠
민주당 12일 ‘웹젠 상생 간담회’ 개최
‘선거철’ 김병관 대주주 관련 뒷말도
정치 논리 말고 노사 상생이란 원칙으로 해결해야
  • 등록 2022-05-16 오후 3:33:36

    수정 2022-05-16 오후 9:18:51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이 시국에 우리가 먼저 제안했어도 껄끄러웠을 것이고, 요청이 왔는데 가만있어도 뒷말이 나왔겠죠.”

지난 12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웹젠 노사 상생 간담회’ 직후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관계자가 꺼낸 말이다. 이날 간담회는 국내 게임 업계 최초로 파업을 결의한 웹젠 노조와 사측간 중재를 위해 민주당이 마련한 자리였다.

앞서 웹젠 노조는 지난해 사측에 연봉 1000만원 인상을 요구했지만 결렬됐고, 지난달 11일 조합원 92.8% 투표율,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파업을 결의한 바 있다. 지난 2일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었지만, 정치권의 중재로 일단 보류됐다.

을지로위원회 관계자가 말한 ‘이 시국’은 6월 1일 보궐선거를 말한다. 웹젠은 김병관 민주당 전 의원이 대주주인 중견 게임사다. 김 전 의원이 경기 성남 분당갑 보궐선거에 후보로 나선 시점에 노사 갈등이 불거졌는데민주당이 간담회를 열자 이런저런 뒷말이 나왔다.

그런데 민주당이 ‘먼저’ 움직인 건 아니었다. 중재를 요청한 곳은 상급노조인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IT지회였다. 양측이 사전에 교감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표면적으로는 민주노총이 요청했고 민주당이 응한 모습이다.

그러나, 중요한 건 누가 먼저 요청했는 가가 아니다. 결국, 정치권이 끼어들게 됐고 이 때문에 웹젠 사태에 정치 논리가 개입될 여지가 커졌다. 정치권이 중재하면 빨리 노사 합의라는 결과가 나올 수도 있지만, 반대로 보궐선거라는 시간에 쫓겨 원칙과 기준 없이 합의 자체에만 몰두할 수 있다는 점은 걱정이다.

실제 웹젠은 간담회가 끝나고 ‘2주간 집중 교섭을 진행하겠다’고 했는데, 을지로위원회 측 관계자는 “양측간 의견 차가 크지 않아 2주면 해결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노사 갈등의 중심은 사용자(경영자)와 노동자인데, 노사 합의 가능성을 정치권이 먼저 예단한 셈으로 볼 수 있다.

웹젠 노사 갈등은 최근 1~2년새 게임 업계에 하나둘 설립되고 있는 노동조합과 이에 익숙지 않은 게임사간에 변화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이다. 무엇보다 창의성이 중요한 게임산업에서 선진적인 노사 문화를 만들어가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래서 이번 웹젠 사태는 정치 논리가 아니라 원칙에 따라 해결돼야 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