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박진 해임건의안 일방 가결에 與 "이성 상실…헌정사 오점"

양금희 "국회, 민주당 폭거로 또 무너져…
해임 건의, 어디에도 합당한 이유 없어"
김미애 "野 의석수 무기로 실력행사 규탄"
  • 등록 2022-09-29 오후 7:19:28

    수정 2022-09-29 오후 7:19:28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여당인 국민의힘은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일방적으로 상정·처리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잇따라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이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을 강행 처리한 직후 논평을 내고 “토론과 협의를 통해 운영돼야 할 국회가 ‘정부 발목 꺾기’에만 집착하는 민주당의 폭거로 또다시 무너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교섭단체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거대 야당에 의해 단독 상정, 통과된 장관 해임건의안은 국회 스스로 자신의 존재 가치를 부정한 것”이라며 “의회민주주의를 힘으로 무너뜨린 민주당과 자신의 본분을 잊고 거대 야당의 폭주에 동조한 국회의장은 헌정사에 영원히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주장한 장관 해임 건의 사유에 대해 양 수석대변인은 “그 어디에도 합당한 이유라곤 찾아볼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다자 외교에서 정상 간 회동은 현장 상황에 따라 유동적일 수밖에 없고 열악한 환경에서도 윤석열 정부의 외교라인은 지난 정권에서 망친 한-일, 한-미 관계 복원을 위해 고군분투했다”며 “미국은 인플레이션감축법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보겠다는 입장을 발표했고, 일본 역시 양국 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회에 처리가 시급한 현안이 쌓여있다”며 “정치가 사라지고 거대 야당의 야욕만 남은 국회를 바라보는 국민께선 애가 탄다”고 질타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역시 민주당의 박진 장관 해임 건의안 처리에 대해 “국회 권위를 추락시키고, 국익을 위해 노력하는 정부 등에 칼 꽂은 망국적 자해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의석수를 무기로 티끌만한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기 위해 실력행사를 한 김진표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민주당의 무모한 시도로 외교전쟁에 나서는 외교부 장관의 명예를 실추시켰고, 자국의 신임도 받지 못한다는 낙인으로 나라의 품격을 훼손시켰다”고 꼬집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한미동맹 재건 △33개월 만의 한일 정상회담 등을 거론하며 “북한을 위해 고립외교를 자처한 문재인 정부의 외교 위기를 극복하며 세계 무대에서 어렵게 일궈낸 외교 성과고, 그 중심에 박진 장관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중차대한 시기에 명분 없는 해임건의안 의결은 너무도 가벼운 처사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강조한 국익과 실용에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이중적 행태”라며 “정쟁을 멈추고 이성을 되찾아 이제 민생의 장으로 들어오라”고 촉구했다.

2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여당 의원들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상정에 항의하며 퇴장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