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죽기로 버텼는데"…항공업계, 고환율에 또다시 '휘청' 위기

원 달러 환율 3개월 만 10.6%↑…환차손 규모 더 커지게 돼
항공기 리스 계약 대부분인 항공업계, 고환율에 취약한 구조
고환율 하반기 지속, 여행 수요 회복 가파르지 않으면 위기
  • 등록 2022-10-05 오후 7:19:56

    수정 2022-10-05 오후 9:37:10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어두운 터널’을 지나왔던 항공업계가 고환율이라는 또 다른 악재에 몸을 떨고 있다. 올 하반기 여객 수요 회복으로 흑자를 기대했지만, 오히려 원 달러 환율 폭등으로 대규모 외화환산손실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5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아시아나항공(020560)의 완전 자본잠식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연결 기준 자본금은 3720억원, 자본총계는 2047억원이다. 문제는 아시아나항공이 상장사이기 때문에 3분기 말 기준 원 달러 환율로 재평가해야 한다는 점이다. 지난 9월 말 기준 원 달러 환율은 1435원으로 지난 6월 대비 약 10.6% 증가했다. 업계에서 추정하는 환차손(환율 변동에 따른 손해) 규모는 약 3000억원가량으로 3분기 영업이익에 따라 완전 자본잠식도 가능하단 소리다.

코로나19 기간 거듭된 영업손실에도 버텨왔던 저비용 항공사(LCC)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올 상반기 기준 제주항공(089590)의 자본총계는 2047억으로 거듭된 영업손실 탓에 반년(5210억원) 만에 60.7%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진에어도 적자로 인해 자본총계가 1161억원으로 32.8% 줄었다. 티웨이는 유상증자로 인해 자본총계가 반년 전보다 늘었지만, 위태로운 건 마찬가지다.

고환율 악재는 여행 수요 회복으로 공급을 공격적으로 늘리려는 항공업계에 큰 타격을 줄 전망이다. 대다수 항공사들은 항공기를 구매하지 않고 달러로 항공기를 리스하는 형태를 취한다. 이는 재무제표에 영업외비용으로 분류되는 외화환산손실로 잡히는데 원 달러 환율 상승의 후폭풍에 취약하다. 특히 LCC는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한 이후 올 하반기 흑자 전환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하지만 원 달러 환율이 폭등하면서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당장 업계에서 추산하는 환차손 규모는 △제주항공 약 270억원 △티웨이항공 약 330억원 △진에어 230억원 등으로 보고 있다.

업계는 고환율 기조가 올 하반기 지속될 것이란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내고 있다. 하반기 여행 수요 회복 속도가 가파르지 않으면, 완전 자본잠식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만일 항공사가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지면 리스 계약도 위험할 수 있다. 완전 자본잠식은 항공기 리스 계약상 기한이익상실(EOD) 사유로 미상환 원리금을 갚거나, 항공기를 조기 인수해야 한다. 현금 흐름이 좋지 않은 항공사에는 위험한 상황에 직면하는 것이다.

일단 항공사들은 자본 확충을 위해 유상증자로 대응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오는 11월 3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계획 중이고, 진에어도 유상증자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다가오는 3분기 당장 완전 자본잠식이 될 가능성은 없지만, 고환율 기조가 계속된다면 코로나19 기간 기초체력이 떨어진 항공사에는 큰 위험요인이 될 것”이라며 “일본 관광 재개 등 여행길이 열리고 있는데 하반기 여객 회복 속도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