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인수 '유턴'에 은행들은 손실 위험

트위터 인수자금 440억달러 중 125억달러 은행 대출
모건스탠리·BoA·바클레이즈 등 대규모 손실 우려
  • 등록 2022-10-05 오후 10:25:35

    수정 2022-10-05 오후 10:25:35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소셜미디어(SNS)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다시 마음을 바꾸면서 인수자금 조달에 참여하기로 한 은행들이 손실 위험에 직면했다.

지난 7월 초 돌연 트위터 인수 의사 철회를 밝힌 머스크는 트위터와의 본격적인 소송전을 앞두고 다시 원래 조건대로 인수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사진= AFP)


로이터통신은 5일(현지시간)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자금 마련에 참여하기로 한 은행들이 최악의 시기에 대규모 자금 조달에 참여하게 됐다며 상당한 손실을 보게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자금 조달에 참여하는 은행은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 바클레이스가 대표적이다. 이 외에도 일본 미쓰비시UFJ와 미즈호은행, 프랑스 BNP파리바와 소시에테제네랄 등 대형 은행들로부터 트위터 인수를 위해 총 125억달러(약 17조7500억원)을 대출(인수금융) 받을 계획이다.

로이터는 이들 은행이 모든 대규모 기업 인수 사례와 같이 인수금융을 장부상에서 없애기 위해 시장에서 재매각하려 할 것으로 예상했다. 문제는 전 세계적인 기준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 우려, 시장 변동성으로 투자 심리가 얼어붙어 인수금융 재매각과 같은 고위험 상품은 팔리지 않을 공산이 크다는 점이다.

10명이 넘는 은행가와 업계 전문가는 로이터에 트위터 자금 조달에 참여한 은행들의 인수금융 재매각 전망이 좋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 은행이 머스크에게 제공하는 트위터 인수금융은 레버리지론이 65억달러(약 9조2300억원), 담보채와 무담보채가 각각 30억달러(약 4조2600억원)로 구성된다.

복수의 소식통들은 트위터 인수금융 중 레버리지론 관련 월가 은행들의 잠재적 손실이 수억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전했다.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증권 애널리스트는 “은행들의 입장에서 (트위터 인수금융 참여는) 이상적이지 않다”면서도 “은행들에는 다른 선택이 없다. 그들은 이 거래에 자금을 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미 머스크가 4월 말 트위터 인수를 처음 합의한 이후 자금 조달 계획을 세우면서 이들 은행과 인수금융을 합의했고, 그 이후 시장 상황이 바뀌었다고 해서 발을 뺄 수는 없다는 지적이다.

한편, 머스크는 은행들로부터 대출을 받는 것 외에 본인이 소유한 테슬라 지분을 매각하고 대형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주식 발행으로 나머지 인수자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