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안 비켜?" 울산의 조폭 추종 세력…행인 집단폭행

피의자 무리, 폭력조직 추종하는 세력으로 밝혀져
  • 등록 2022-05-20 오전 11:41:09

    수정 2022-06-25 오후 4:28:54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울산의 한 번화가에서 조직폭력배 추종 세력이 행인을 집단 폭행하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은 가해 남성 5명을 검거해 현재 조사 중이다.

지난 18일 울산경찰청은 A씨 등 20대 남성 5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 일행은 지난 15일 새벽 4시 20분쯤 울산 남구 삼산동 유흥가에서 길을 비켜주지 않아 부딪혔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자 B씨 등 20대 남성 3명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폭 추종 세력들이 울산에서 행인을 폭행하는 모습.(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당시 현장 영상을 보면 A 일행은 도로 위에 쓰러져 있는 한 남성을 무차별하게 여러 번 발로 밟았다.

폭행을 당하고 있는 남성은 고통스러운 듯 머리를 두 팔로 감싸 안은 채 몸을 웅크렸다.

반면 또 다른 남성은 자신의 가슴을 밀쳐내며 말리는 남성에게 곧장 주먹을 휘두르기까지 했다.

옆 인도에서도 남성 2명이 성인 남성 1명을 넘어뜨리고 발차기를 날리는 모습이 담겨 공분을 샀다.

이같은 폭행으로 인해 B씨 일행은 온몸에 전치 2주의 타박상 등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엔 A씨 일행은 이미 달아난 상태였다.

CCTV 분석 등을 통해 동선을 추적한 경찰은 지난 17일 A씨 등 5명을 모두 검거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폭력조직을 추종하는 세력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흔히 동네 건달, 학생폭력조직, 조폭과 친분이 있는 유흥업소 종업원, 폭주족 등을 조폭 추종 세력으로 칭하고 있다.

경찰은 A씨 등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