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시장부

원다연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대신자산신탁, ‘재팬레지던스리츠제1호’ 완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코스닥, 외국인·기관 매도에 하락 출발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 순자산 5000억 돌파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트루윈, 150억 규모 전환사채 발행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SKC, 신사업 가시화되며 성장 모멘텀 부각될 것-신한

더보기

외환브리핑 +더보기

  • 탄탄한 美경제에 ‘글로벌 강달러’…환율 1360원 중반대 상승 시도[외환브리핑]
    탄탄한 美경제에 ‘글로벌 강달러’…환율 1360원 중반대 상승 시도
    이정윤 기자 2024.05.24
    [이데일리 이정윤 기자] 원·달러 환율은 1360원 중반대로 상승을 시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경제지표가 좀처럼 둔화되지 않으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며 연내 금리인하가 녹록치 않은 여건이 형성되고 있다. 글로벌 달러화 강세를 쫓아 환율은 상승 압력을 받겠으나 월말 네고(달러 매도) 물량에 따라 상승 폭은 크지 않을 수 있다. 사진=AFP24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66.5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 포인트(-2.3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62.4원) 대비 6.4원 상승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미국 고용시장은 둔화할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다. 주간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2주 연속 감소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8일로 끝난 한 주간 신규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21만5000명으로 직전 주보다 8000명 감소했다. 이처럼 고용지표가 견조하게 유지된다면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서둘러 금리를 인하할 필요성이 크지 않다. 미국 기업 활동이 가속화하고 있다는 데이터도 나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에 따르면 5월 미국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54.8을 기록했다. 월가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51.5를 큰폭으로 웃돈 데다, 4월 확정치 49.9도 웃돈 수치다. 1년 만에 가장 빠른 상승 속도다.제조업도 확장 국면으로 돌아섰다. 5월 제조업 PMI 예비치도 50.9를 기록하며 시장 전망치 50.0을 소폭 웃돌았고, 4월 확정치 49.9 또한 상회했다.미국 제조업·서비스업을 포괄한 종합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4.4로 지난달 51.1에서 3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22년 4월 이후 25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전문가 전망치(51.3) 역시 크게 웃돌았다. 이러한 회복세는 인플레이션을 진정시키기 어렵게 만들고, 연준이 금리를 더 오래 유지하려는 이유를 강화시킬 수밖에 없다.미국 경제지표가 견조한 흐름을 보이면서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는 점점 무색해졌다. 심지어 연준이 어쩌면 금리를 인상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도 고개를 들었다.CME그룹의 페드와치툴에 따르면 9월 연준의 25bp 인하 확률은 46.5%, 금리동결 확률은 47.3%로 비슷하게 반영됐다. 25bp 금리인상 확률도 0.5% 정도 반영됐다. 6월과 7월 25bp 금리인상 확률이 1.1%, 1.0%로 약간 반영된 것도 금리인상 우려를 나타냈다.국채금리도 다시 오름세를 타고 있다. 글로벌 국채 벤치마크 역할을 하는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4.5bp(1bp=0.01%포인트) 오른 4.479%를, 연준 정책에 민감하게 연동하는 2년물 국채금리도 5.7bp나 뛴 4.935%에서 거래됐다. 달러화는 강세다. 달러인덱스는 23일(현지시간) 오후 7시 32분 기준 105.04를 기록하고 있다. 전날 104 후반대에서 105로 올라선 것이다. 아시아 통화 약세는 지속되고 있다. 달러·위안 환율은 7.25위안대, 달러·엔 환율은 156엔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날 글로벌 달러화 강세와 성장주 위험선호 위축 등에 환율은 상승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1360원 후반대부터는 월말 네고가 나올 수 있는 구간으로 환율 상승 속도를 제어할 것으로 보인다.
  • 매파 FOMC 회의록에 ‘강달러’ 재개…환율 1360원 중반대로 상승[외환브리핑]
    매파 FOMC 회의록에 ‘강달러’ 재개…환율 1360원 중반대로 상승
    이정윤 기자 2024.05.23
    [이데일리 이정윤 기자] 원·달러 환율은 1360원 중반대로 레벨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 금리인상 목소리가 확인되면서 달러화 강세가 재개하며 환율을 밀어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AFP23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64.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 포인트(-2.3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62.9원) 대비 3.4원 상승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지난 5월 FOMC 의사록이 매파적으로 확인됐다. 다수의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은 “추가 긴축 정책이 적절하다고 생각되는 방향으로 인플레이션이 현실화한다면 그런 행동에 나설 의사가 있다”고 주장했다.일부 위원은 “고금리 환경이 과거와 비교해 효과가 더 약해졌다”고 말했으며 “장기 금리가 기존 생각보다 더 높아질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위원들은 1분기 물가상승률 지표에 대해선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이며 “인플레이션이 2% 목표치를 향해 움직일 것이라는 확신을 얻기까지 예상보다 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지난 4월 30일과 5월 1일에 열린 회의에서 연준 위원들이 추가 긴축 가능성을 열어둔 점이 확인되면서 금리인하 기대는 다소 약해졌다. CME그룹의 페드와치툴에 따르면 9월 연준의 금리인하 확률은 61.5%를, 금리동결 확률은 38.5%로 반영됐다.국채금리는 상승했다. 연준 정책에 민감하게 연동하는 2년물 국채금리는 전 거래일 대비 4.2bp(1bp=0.01%포인트) 오른 4.875%를, 10년물 국채금리도 1.2bp 뛴 4.426%에서 거래됐다.달러화는 추가 강세를 나타냈다. 달러인덱스는 22일(현지시간) 오후 7시 19분 기준 104.91을 기록하고 있다. 전날 104 중반대에서 후반대로 높아진 것이다. 아시아 통화는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 달러·위안 환율은 7.25위안대, 달러·엔 환율은 156엔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날 글로벌 달러 강세 흐름을 쫓아 환율은 상승 압력을 받겠으나 월말 네고(달러 매도), 위험선호 회복 등에 상승 속도는 제한될 수 있다.한편 이날 장중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가 열린다. 이번 회의에서 기준금리는 3.5% 동결을 예상한다. 지난 4월 금통위에서 이창용 한은 총재가 환율에 대해 우려하지 않는다는 발언을 해, 당시 환율은 급등한 바 있다. 그 사이에 한국과 일본, 미국 재무장관의 공동 구두개입 등도 있었던 터라 환율 관련 언급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 국내증시 외국인 자금 이탈 지속…환율 1360원대 지지력[외환브리핑]
    국내증시 외국인 자금 이탈 지속…환율 1360원대 지지력
    이정윤 기자 2024.05.22
    [이데일리 이정윤 기자] 원·달러 환율은 1360원대에서 지지력을 나타낼 전망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내에서 금리인하 신중론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자금 이탈이 지속되면서 환율이 상승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AFP22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간밤 뉴욕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거래된 원·달러 1개월물은 1361.8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 포인트(-2.40원)를 고려하면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363.3원) 대비 0.9원 상승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연준 내 대표적인 매파인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인플레이션이 둔화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추가 금리인상이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중앙은행가들은 절대라고 절대 말하지 않지만 데이터는 인플레이션이 가속화되고 있지 않다는 점을 시사하며, 아마도 추가적인 금리 인상은 불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다만 그는 금리인하를 지지할 준비는 돼 있지 않다고 했다. 월러 이사는 “3개월 동안 2%를 향한 진전이 없다가 지난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보고서를 보고 반가운 안도감을 느꼈다”면서도 “그렇지만 진전이 그렇게 크지 않아서 정책을 완화하기 전에 인플레이션 완화에 대한 더 많은 증거를 확인해야 한다는 견해는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다.그는 이날 외신 인터뷰에서 “향후 3~5개월 동안 내내 데이터가 계속 누그러지면 올해 말 그것(금리인하)을 하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볼 수도 있다”고 밝혔다.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금리인하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4분기 한 차례 금리인하가 적절할 것으로 판단했다.달러화는 보합 수준이다. 달러인덱스는 21일(현지시간) 오후 7시 20분 기준 104.61을 기록하고 있다. 아시아 통화는 약세를 지속하고 있다. 달러·위안 환율은 7.24위안대, 달러·엔 환율은 156엔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특히 최근 미국, 유럽 등 세계 주요국 증시가 사상 최고가를 갈아 치우며 활황을 맞은 가운데 국내 증시는 소외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3거래일째 외국인 투자자들은 국내 증시에서 순매도하며 환율 상승을 지지하고 있다. 이날도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자금 이탈이 이어지며 환율은 상승 압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리나라 시간으로 23일 새벽 3시께 미국 5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록이 발표된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금리인상에 대해 선을 그었지만, 일부 위원들이 매파(통화긴축 선호) 성향을 강하게 드러냈는지도 주목할 부분이다.

증권시장부 뉴스룸

대신자산신탁, ‘재팬레지던스리츠제1호’ 완판

원다연 기자 2024.05.24

하이비젼시스템, 라온텍에 반도체 웨이퍼 AOI 장비 신규 수주

이정현 기자 2024.05.24

김정희 에이치엔에스하이텍 대표이사 회장, 금탑산업훈장 수상

박순엽 기자 2024.05.24

한투운용 "한국투자미국장기국채펀드, 개인 자금 400억 돌파"

이용성 기자 2024.05.24

[특징주]천비디아 열풍 속 SK하이닉스, 하락장에도 강세

김인경 기자 2024.05.24

코스피, 2700선 깨져…삼성전자 1%대 약세

김소연 기자 2024.05.24

이더리움 현물 ETF ‘韓 거래’ 못한다…금융위 불허

최훈길 기자 2024.05.24

예탁원, 부산서 중소기업·사회적 기업 등 지원…ESG 경영 확대

함정선 기자 2024.05.21

한국투자증권, 美 시작으로 글로벌IB 도약…"중소기업 대출 주력"

김보겸 기자 2024.05.20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