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콘텐츠부

피용익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한국마케팅협회, 김인환 사업부문 부회장 선임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팝 역사 새로 쓰는 스위프트…비틀즈도 넘을까 [피용익의 록코노믹스]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일전
[데스크의 눈]막장 드라마가 남긴 상처
시계 오래됨
이명박 “힘 모아 지혜롭게 판단”…박근혜 “국민 여러분 꼭 투표”
시계 오래됨
박근혜 “국민 여러분 꼭 투표”…‘보수의 위기’ 묻자 미소만

더보기

타봤어요 +더보기

  • 우아함 속에 담긴 강력한 DNA…마세라티 '그레칼레 GT'[타봤어요]
    우아함 속에 담긴 강력한 DNA…마세라티 '그레칼레 GT'
    공지유 기자 2024.05.23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마세라티가 지난해부터 한국에서 인도를 시작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그레칼레’는 패밀리카로 타기에 충분하면서 스포츠카의 DNA도 갖춰 ‘스포티함과 우아함의 공존’이라는 정체성을 보여준다.마세라티 ‘그레칼레 GT’.(사진=공지유 기자)지난 18~19일 마세라티 그레칼레 GT 모델을 타고 서울 도심을 주행했다. 그레칼레는 마세라티가 르반떼 이후 7년 만에 국내 시장에 선보인 차다. 2022년 11월 출시돼 지난해 4월 말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했다.이날 시승한 모델의 색상은 ‘블루 인텐소’로 외관 디자인에서부터 고급스러움이 느껴졌다. 전면의 낮은 그릴 중앙에는 거대한 삼지창 엠블럼으로 마세라티 고유의 디자인 감성이 강조됐다. 마세라티 ‘그레칼레 GT’.(사진=공지유 기자)브랜드 슈퍼 스포츠카 MC20의 DNA를 계승한 만큼 스포티한 스타일링도 느껴졌다. 측면부 보닛부터 후면부로 갈수록 낮아지는 쿠페형 디자인과 날렵한 리어 윈도우 등이 이 같은 느낌을 더 두드러지게 했다.실내에서는 넓은 공간이 주는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 그레칼레는 패밀리 사이즈 SUV 모델로 GT 버전 기준 전장 4850㎜, 휠베이스 2901㎜, 전고 1670㎜, 전폭 1950㎜으로 동급 대비 넉넉한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1열뿐 아니라 2열에서도 성인이 여유 있게 머무를 수 있을 듯했다.그레칼레 GT 실내 대시보드 정중앙에 위치한 디지털 시계.(사진=공지유 기자)그동안 아날로그 방식을 고집하던 것과 다르게 그레칼레에서는 내부 편의 사양이 상당수 디지털화했다. 특히 브랜드 최초로 아날로그가 아닌 디지털 시계가 대시보드 정중앙에 위치해 있었다. 디지털 시계는 나침반, 중력 가속도 등 기호에 따라 디자인을 변경할 수도 있었다. 이외에도 12.3인치의 중앙 디스플레이 장치와 8.8인치 컴포트 패널이 적용됐다.기어 변경 방식도 디스플레이 하단에 일자형 물리 버튼식으로 바뀌었다. 평상시 주행 때는 크게 불편함이 없었는데 주차를 할 때 후진과 전진으로 기어를 반복해서 바꿔야 할 때는 다소 불편함이 느껴졌다.그레칼레 GT 실내.(사진=공지유 기자)도로를 달리기 시작하자 스포티한 주행감이 본격적으로 느껴졌다. 묵직한 차체에도 가속페달을 밟자 경쾌하게 차량이 나갔다. 속도를 높여 달릴 때도 차량에 대한 만족감이 커졌다. 특히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바꾸자 반응이 더 직관적으로 바뀌어 페달에 발을 대자마자 빠르게 앞으로 달렸다. 고속 주행 중에도 차량이 흔들리거나 소음도 적어 정숙성과 편안함 부분에서도 부족함이 없었다.그레칼레 GT 2열 실내.(사진=공지유 기자)마세라티 그레칼레 GT트림은 4기통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엔진을 장착했으며 최고 출력은 300마력이다. 최고 속도는 시속 240㎞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은 5.6초다.그레칼레는 국내 시장에서 △GT △모데나 △트로페오 등 세 가지 버전으로 출시됐다. 이날 시승한 GT 모델은 가장 엔트리 모델로 일상에서의 편안함과 스포티한 성능의 조화에 중점을 뒀다. 그레칼레 GT의 국내 판매 가격은 1억200만원이다.
  • "패밀리카야, 스포츠카야"…'폭발적 SUV' 벤츠 AMG GLC 43[타봤어요]
    "패밀리카야, 스포츠카야"…'폭발적 SUV' 벤츠 AMG GLC 43
    공지유 기자 2024.05.18
    [용인=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스포츠유틸리티차(SUV)로도 이런 힘이 나오네…”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지난달 출시한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MATIC’은 중형 SUV ‘GLC’에 벤츠의 고성능 라인업인 AMG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결합한 모델이다.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MATIC.(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17일 경기도 용인에 있는 AMG 스피드웨이 트랙에서 AMG GLC를 시승했다. 더 뉴 AMG GLC는 한 명의 장인이 하나의 엔진을 전담하는 ‘원 맨 원 엔진’ 의 철학에 따라 제작된 2.0리터(ℓ) 4기통 M139 엔진이 탑재돼 최대 출력 421마력, 최대 토크 51㎏·m의 성능을 발휘한다.이날 취재진들이 AMG 스피드웨이에서 시승한 차량은 AMG GLC를 포함해 ‘AMG GLB 35 4MATIC’, ‘AMG A 35 4MATIC 세단’ 등 세 가지 모델이었는데, 특히 지난해 풀체인지(완전변경)를 거친 뒤 고성능 모델로 나온 AMG GLC에 관심이 쏠렸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MATIC.(사진=공지유 기자)이날 행사에 참석한 킬리안 텔레 벤츠코리아 제품·마케팅·디지털 비즈니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AMG GLC는 최적의 동력을 전달하며 SUV 모델을 위해 완벽하게 균형잡힌 드라이빙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주행을 준비 중인 차량 외관을 봤을 때는 ‘고급스러운 패밀리카’라는 이미지를 받았다. 가족과 함께 일상용으로 주행하기 적합한 넉넉한 차체에 전면부에는 AMG 모델에만 적용되는 세로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돼 고급스러움이 강조됐다. 이전 세대보다 전장과 휠베이스가 각각 80㎜, 15㎜ 길어져 내부 공간 역시 여유로웠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MATIC.(사진=공지유 기자)트랙 위에서 엑셀에 발을 밟자 또 다른 느낌이 들었다. 묵직한 차체에도 신속하게 가속하며 곧바로 강력한 퍼포먼스를 내기 시작했다. 코너가 많은 트랙에서 스티어링 휠을 꺾어도 안정적으로 주행했다. 가속 페달을 밟자 웅장한 배기음이 마치 스포츠카에 탄 듯한 느낌을 줬다.트랙뿐 아니라 일상 도로에서도 뛰어난 실용성을 보여줬다. 이날 AMG GLC를 타고 좁은 골목을 주행하다가 반대 방향으로 유턴해 회차하는 코스가 있었는데, 일반 SUV 차량이라면 한 번에 통과할 수 없을 만한 좁은 길에서 문제 없이 회차할 수 있었다. 저속주행할 때 뒷바퀴가 앞바퀴의 진행 방향과 반대로 움직여 최대 2.5도의 후륜 조향각을 지원해 차량의 회전 범위를 좁혀주기 때문이라고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17일 경기도 용인 소재 AMG 스피드웨이에서 ‘2024 AMG 미디어 익스피리언스 데이’를 열었다.(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벤츠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한국은 전 세계에서 AMG 판매 5위를 기록할 정도로 규모가 큰 시장이다. 고성능 차량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벤츠코리아는 국내 시장에서 AMG 모델 라인업을 꾸준히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고성능 세단 ‘AMG S63 E 퍼포먼스’를 출시해 이달 중 고객에게 인도할 예정이다. S 63 E 퍼포먼스는 AMG 브랜드 첫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로, 최고 출력 802마력으로 역대 S 클래스 중 가장 강력한 주행 성능을 갖췄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AMG만의 독보적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지속적인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 등을 통해 국내 고성능차 시장의 문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더 뉴 메르세데스-AMG GLC 43 4MATIC.(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 ‘푸조만의 프렌치 감성’…유채색이 매력적인 308 GT[타봤어요]
    ‘푸조만의 프렌치 감성’…유채색이 매력적인 308 GT
    공지유 기자 2024.05.08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해치백 불모지’라고 불리는 국내 시장에서 꿋꿋이 존재감을 드러내는 차량이 있다. 푸조 ‘308’도 그 중 하나다. 프렌치 해치백이라는 정체성으로 트렌디한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2022년 7월 출시됐다.푸조 308 GT.(사진=공지유 기자)최근 푸조 308 GT 모델을 타고 서울·경기 일대 약 150㎞를 주행했다. 시승한 차량은 308의 시그니처 컬러인 ‘올리빈 그린’ 색상 모델이었다.보자마자 반짝이는 초록빛 차량에 시선이 갔다. 도심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유채색 차량으로 노지 캠핑을 가면 주위에서 한 번쯤은 쳐다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푸조 308 GT.(사진=공지유 기자)차량 전면부는 푸조의 매력을 그대로 담아냈다. 사자 머리를 형상화한 엠블럼과 날카로운 헤드램프, 브랜드 정체성을 보여주는 ‘사자의 송곳니’ 모양 주간 주행등이 어우러져 강력하고 감각적인 느낌이 든다. 긴 보닛라인과 뒤로 갈수록 낮아지는 루프라인이 ‘잘 달릴 것 같다’는 인상을 만든다. 푸조의 상징인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후면부 테일램프 역시 날렵하고 감각적으로 찢어져 있었다.푸조 308 GT 실내.(사진=공지유 기자)1열 운전석에 앉으니 운전자 편의에 최적화된 레이아웃이 눈에 띄었다. 대시보드와 중앙 콘솔에는 운전자가 가장 필요로 하는 기능들이 자리해 있었다. 음악 감상과 내비게이션은 터치 버튼, 공조 장치와 비상등 버튼은 물리 버튼으로 조작할 수 있어 편리했다. 운전석 공간은 크게 좁다는 느낌 없이 편안했다. 특히 스포티한 시트와 낮은 포지션으로 스포츠카에 탄 것 같았다. 2열 공간의 경우 시트가 거의 직각으로 세워져 있어 편의성은 다소 아쉬웠다.푸조 308 GT 실내 2열.(사진=공지유 기자)컴팩트한 D컷 스티어링 휠을 잡으니 주행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도로를 달리자 기대했던 것처럼 작은 조작만으로도 정교하게 차량의 방향을 조작할 수 있어 운전의 즐거움이 느껴졌다. 디젤 엔진 특유의 배기음 역시 거슬리지 않고 오히려 반가웠다. 최고출력 131마력, 최대토크 30.6㎏·m로 엄청난 고성능 차량은 아니지만 스포츠 모드에서 페달을 밟으니 차량이 가볍게 속도를 내며 즐거운 주행이 가능했다. 다만 일반이나 에코 모드에서는 시원하게 가속되는 느낌이 덜했다.푸조 308 GT.(사진=공지유 기자)높은 연비 역시 장점 중 하나다. 푸조 308 GT의 복합 연비는 리터(ℓ)당 17.2㎞이며, 도심에서는 ℓ당 15.6㎞, 고속 주행시 ℓ당 19.6㎞의 높은 효율을 실현한다. 푸조 308은 2022년 푸조가 스텔란티스코리아로 통합된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신차다. 주행을 하며 푸조가 지향하는 가치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다. 푸조 308은 알뤼르와 GT 등 두 가지 트림으로 구성됐다. 판매 가격은 △알뤼르 3680만원 △GT 4230만원이다.푸조 308 GT.(사진=공지유 기자)

디지털콘텐츠부 뉴스룸

“우리 아빠 찾습니다” 대전서 실종된 김학영씨

김혜선 기자 2024.05.24

"아들 늦었으면 여친 죽었다"...50년→27년 감형에 반발

박지혜 기자 2024.05.24

“2주에 수익률 30%”…17억 사기 유명가수 징역 6년

김형일 기자 2024.05.24

김호중 학폭 폭로에 팬들 “맞은 놈이 말 많네”…도 넘었다

강소영 기자 2024.05.24

‘22만원’ 치킨 먹튀한 일행…“언제 나와요?” 재촉까지

권혜미 기자 2024.05.24

“제발 하지마” 저항에도 친딸 강제추행…죽음 내몬 50대 징역 5년 [그해 오늘]

이재은 기자 2024.05.24

강형욱 갑질 의혹 노동부 움직인다 “직권조사 검토, 자료 요구”

홍수현 기자 2024.05.23

50만원 빼앗으려고…청주 노래방 업주 살해범 '무기징역'

김민정 기자 2024.05.23

[포토]시원한 물놀이

이영훈 기자 2024.05.23

[포토]정부, 18조 반도체 금융지원 올해 가동

방인권 기자 2024.05.23

[포토]쇼핑엔티, 문화 소외계층에 1천만원 지원

노진환 기자 2024.05.23

한국마케팅협회, 김인환 사업부문 부회장 선임

피용익 기자 2024.05.23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