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부

강경록

기자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정기 임원인사, 배택영 부사장 승진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전문가칼럼] K-미디어아트, 디지털 혁명 꽃 피울려면?
동그라미별표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인싸핫플]꽁꽁 얼어붙은 겨울, '이곳'에서 마음 녹이세요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여행] 영화 ‘탄생’의 배경이된 ‘나바위’를 찾아가다
시계 앞자리 뒷자리 시간전
[미식로드] 찬바람 불면 더 간절히 생각나는 '소머리국밥'

더보기

강경록의 미식로드 +더보기

  • [미식로드] 찬바람 불면 더 간절히 생각나는 '소머리국밥'
    찬바람 불면 더 간절히 생각나는 '소머리국밥'
    강경록 기자 2022.12.09
    장터소머리국밥[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찬 바람 불고 몸도 마음도 시린 요즘, 허한 마음을 달래줄 비장의 무기가 있다. 날씨가 추워지면 더 간절히 생각나는 허름한 식당에서 파는 따뜻한 국밥이다. 어디서나 쉽게 맛볼 수 있는 게 국밥이라지만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마무리하는 연말, 지치고 쓰린 속을 달래는 데 훈훈한 국밥만 한 게 또 없다.전북 익산의 여산면에는 현지인들이 극찬하는 소머리국밥이 있다. 여산면 여산행정복지센터 앞에 자리한 ‘명가시골장터’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인지, 구수하고 진득한 소머리국밥이 그리워서인지 식당 안은 손님들로 가득했다. 뼈를 푹 우려낸 육수에 파 마늘 등 양념을 넣고 잘 삶아 낸 소머리 고기를 얹은 국밥은 진한 국물에 담백한 고기 맛이 일품이라는 게 이곳의 찾은 손님들의 평가다. 특히 날씨가 추워지면 그 뜨끈한 진국이 더 맛있다고 한다.명가시골장터식당에는 커다란 가마솥이 하얀 김을 펄펄 날리며 끓고 있다, 소머리를 깨끗하게 손질해 기름을 걷어가며 끓인 육수다. 무엇보다 맛의 비결은 신선하고 질 좋은 100% 소머리를 정성껏 끓이는 데 있다. 뽀얀 진국이 펄펄 끓고 있는 가마솥을 보면 곰탕에 대한 믿음도 진하게 우러난다. 점심에 손님이 몰리면 수육은 일찌감치 떨어진다. 하루에 나오는 수육과 고깃국물의 양이 늘 변함없기 때문에 손님이 많으면 국물도, 수육도 일찍 동난다고 한다.장터소머리국밥1이 집의 소머리국밥은 좀 특이하다. 종류가 장터 소머리국밥과 소머리국밥 두 가지다. 칼칼하면서 매콤한 빨간 장터 소머리국밥은 얼큰하면서도 깔끔하고, 담백한 하얀 소머리국밥은 구수하면서도 든든하다. 해장하기에는 소머리국밥보다 장터국밥이 더 좋다. 또 국밥의 영원한 단짝 깍두기와 김치도 일품이다. 여기에 양파와 청양고추, 쌈장도 자리했다. 양념으로는 소금, 후추, 초고추장이 나온다. 초고추장은 보통 소머리 고기를 찍어 먹는다.동행했던 일행들도 이 집의 소머리국밥 맛에 거듭 감탄했다. “지금까지 먹어본 소머리국밥 중 최고”라고 찬사까지 나왔다.식당 벽면에는 이곳을 방문한 손님들의 낙서로 가득했다. 모두 한결같이 “맛있게 먹고 간다”라고 적었다. 이 글들을 보고 있자니 ‘역시 사람 입맛은 다 비슷하나 보다’라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
  • [미식로드] 한국인 입맛에 ‘딱’, 매일 먹어도 지겹지 않은 쌀국수 열전
    한국인 입맛에 ‘딱’, 매일 먹어도 지겹지 않은 쌀국수 열전
    강경록 기자 2022.12.02
    베트남 쌀국수[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베트남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먹거리다. 베트남을 대표하는 음식은 쌀국수. 베트남에서는 삼시세끼를 쌀국수로 먹을 수 있을 만큼 그 종류도 다양하다.쌀국수를 이루는 재료들은 간단하다. 먼저 쌀국수의 육수와 면, 그리고 양념과 고명이다. 한국인들이 주로 가는 베트남 식당에서는 향신료를 거의 쓰지 않는다. 대신 조금 더 진한 로컬 음식의 향을 느끼고 싶다면 현지인이 주로 찾는 식당에 가는 것이 좋다.쌀국수의 면은 크게 네 가지로 나뉜다. 널찍한 면인 ‘퍼’(Pho)와 가는 면인 ‘분’(Bun), 노란색을 띠는 면 ‘미’(Mi), 그리고 당면처럼 생긴 ‘미엔’(Mien)이다. 기본양념과 고명도 빼놓을 수 없다. 숙주와 라임, 빨간 고추는 기본이다. 로컬 식당에선 처음 보는 채소가 담긴 바구니를 내주는데, 잎을 조금씩 뜯어 맛본 뒤 입에 맞는 채소를 골라 국수에 넣어보는 것이 좋다. 단면이 양파처럼 동글동글하고 고불고불한 것은 바나나꽃이다. 샐러드로도 먹고, 국수에도 넣어 먹을 수 있다. 쌀국수에서 빠지지 않는 것은 고수다. 대부분의 쌀국숫집에선 고수가 기본 고명으로 올라간다. 호불호에 따라 미리 종업원에게 이야기해서 추가하거나, 빼달라고 할 수 있다.베트남 쌀국수쌀국수는 종류가 많다. 펴보(Pho bo)는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쌀국수다. 진한 소고기 국물이 일품이다. 하노이나 호찌민 쪽에서 즐겨 먹는다. 뜨끈하고 진한 고깃국물에 널찍한 면은 퍼와 얇게 저민 소고기를 넣어 먹는 것이 일반적이다.분짜(Bun cha)는 달콤한 국물맛이 일품이다. 숯불에 구워 불맛이 가득한 돼지고기 경단을 달큰한 국물에 담근 음식. 주로 북부 지방에서 먹기 때문에 ‘분짜 하노이’라고 적힌 식당이 많다. 따로 담아온 국수와 채소를 국물에 적셔서 고기와 함께 먹는다. 여기에 국물 없이 국수 위에 돼지고기를 얹어주면 ‘분팃느엉’(Bun thit nuong)도 있다.기본적인 베트남어를 알면 주문이 쉬워진다. 가는 면의 ‘분’과 롤을 뜻하는 ‘짜’, 그리고 물고기를 뜻하는 ‘까’를 합친 ‘분짜가’는 어묵으로 끓인 국수다. 토마토가 들어간 분지에우(Bun rieu)는 국물은 붉은색이지만, 달콤새큼한 맛이 강하고 맵지 않다. 보통 게살을 넣은 분지에우꾸어(Bub rieu cua)를 먹는데,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넣어 먹기도 한다.반세오얼큰한 국물의 분보후에(Bun bo hoe)는 가는 면인 분을 이용한, 소고기(보)를 넣은 ‘후에’ 지방 국수다. 매운 고추를 많이 재배하는 지역 특성을 살려 매콤하고 얼큰한 국물에 소고기, 선지, 어묵 등을 넣어 먹는다. 돼지고기 고명의 까오러우(Cao lau)는 면발이 두툼하고 쫄깃해 이런 식감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제격이다. 양념한 돼지고기와 바싹하게 튀긴 쌀전병, 가끔은 돼지껍질 튀김을 얹어 비벼 먹는다.쌀국수와 함께 먹으면 좋은 음식도 많다. 고이꾸온(Goi cuon)은 보통 스프링 롤이라고 부른다, 새우와 채소, 가는 쌀국수 면을 넣어 라이스페이퍼로 싸서 먹는 음식이라고. 아삭아삭한 신선한 채소의 식감이 살아 있다. 짜조(Cha gio)는 다진 돼지고기와 채소, 당면 등을 라이스페이퍼에 돌돌 말아 튀겨낸 길쭉한 베트남식 만두. 고소하면서 바삭바삭하다. 반쎄오(Ba xeo)는 쌀가루에 강황을 넣어 노란색 반죽을 만들고 숙주와 돼지고기, 새우, 해산물을 얹은 다음 반달 모양으로 접어서 부쳐낸 일종의 부침개다.
  • 샛노랗게 익은 '유자', 가을빛에 물들다[미식로드]
    샛노랗게 익은 '유자', 가을빛에 물들다
    강경록 기자 2022.10.28
    유자공원[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전남 고흥의 가을색은 노랑이다. 이유가 있다. 한창 수확 철을 맞은 고흥의 대표 농산물이 바로 유자이기 때문이다. 전국 유자 생산량의 절반 이상이 고흥 땅에서 나올 정도다. 과거 고흥 유자를 맛본 중국 사신이 중국에 진상되는 농산물 전부를 고흥에서 재배하는 것이 어떨지 고민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만큼 고흥 유자가 다른 지방의 것보다 향이며 당도며, 그 맛이 훨씬 뛰어나다는 방증이다. 여기에 비타민C가 귤의 3배 정도 들어 있고 구연산이 풍부해 피로회복과 소화액의 분비촉진에 좋다. 특히 감기에 좋다고 한다.그 만큼 고흥에서는 유자를 재배하는 곳이 많다. 유자 재배면적도 전국 최대다. 기후 변화에 민감한 유자 재배지로서 천혜의 조건을 갖추고 있기도 하다. 유자 재배의 북방한계선인 전남 완도와 진도, 경남 남해와 거제 등에서도 유자를 많이 재배하지만, 그중에서도 고흥을 최고로 친다.고흥에서도 대표적인 유자 산지는 풍양면과 두원면이다. 그중 고흥 유자의 40%가 풍양면에서 나오는데, 올해는 11월 말까지 수확이 이뤄질 전망이다. 대규모 유자나무밭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은 풍양면 한동리의 ‘고흥유자공원’이다. 도로변 밭과 야산이 모두 유자나무밭이어서 ‘공원’이란 이름을 붙였다. 누구나 길을 따라 밭으로 들어가 거닐며, 사진을 찍거나 유자 향에 취해볼 수 있다.고흥 유자(사진=고흥군청) 단, 유자나무엔 가시가 많으므로 찔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공원 입구 쪽에는 유자공원 특산품 전시판매장이 있다. 고흥 유자 재배의 역사, 특성, 약리효과 등 고흥 유자의 모든 것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또 생과, 주스, 청 등의 유자 가공제품은 물론 고흥의 우수한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속이 빨간 석류도 유자와 함께 고흥을 대표하는 농산물이다. 석류 역시 고흥이 최대 주산지. 전국 생산량의 무려 70%를 차지할 정도다. 석류는 에스트로젠이 풍부해 여성에게 좋은 과일로 유명하다. 비타민B1, 비타민B2 등 수용성 비타민과 무기질, 칼륨 등이 풍부해 인기다. 석류는 10월 초부터 보름 사이에 수확이 끝난다. 서둘러 고흥으로 떠나야 할 이유다. 유자와 석류를 주제로 한 축제도 열린다. 11월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풍양면 한동리 일원에서 열리는 고흥유자석류 축제다. 유자 둘레길을 걷고, 스탬프 인증 후 선물받는 ‘유자찍고, 선물받고, 힐링하고~’는 이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이다. 풍양면 양리마을의 유자 금은보화 둘레길과 대청마을의 대한민국유자1번지 길을 걸으며 고흥 유자의 정취에 흠뻑 빠져볼 수 있다. 고흥 석류(사진=고흥군청)

문화부 뉴스룸

이주영 감독 "'감독판' 묵음 처리돼야"

박미애 기자 2022.12.09

'캔디' 리메이크 NCT 드림, 경희대 평화의전당서 팬 이벤트

김현식 기자 2022.12.09

6년 만에 공 바꾼 우즈, 이유는 비거리?

주영로 기자 2022.12.09

“신진작가 응원합니다”…예술위, 나의 첫 책 북토크

김미경 기자 2022.12.09

'눈물의 시인' 박용래의 문학과 생애를 만나다…전집·평전 출간

이윤정 기자 2022.12.09

'기적의 16강 주역' 김진수 "크로스 순간 조규성 득점 예감"

이석무 기자 2022.12.09

'환혼2' 도상우, 황민현 당숙으로 등장…첫 판타지극 도전

김보영 기자 2022.12.09

티오원,'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 프렌즈 발탁

윤기백 기자 2022.12.09

“손흥민 34세, 이강인은 겨우 25세”…ESPN, 4년 뒤 장밋빛 전망

주미희 기자 2022.12.09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정기 임원인사, 배택영 부사장 승진

강경록 기자 2022.12.09

곤지암 리조트 10일 개장… 전국 최초 '모바일 퀵 패스' 도입

이선우 기자 2022.12.09

오스모 벤스케 감독 낙상 사고…김선욱, 서울시향 '합창' 지휘

장병호 기자 2022.12.09

나무에 새긴 신념…이것이 예술의 힘[정하윤의 아트차이나]<10>

오현주 기자 2022.12.09

로코베리 로코, 빅스마일엔터 전속계약…연기자 영역 확장 [공식]

김가영 기자 2022.12.07

이찬원, 선한스타 가왕전 상금 소아암 환아들에 기부

김은구 기자 2022.12.05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