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거짓 판명난 술자리 제보, 무차별 폭로 근절 계기 돼야

  • 등록 2022-11-25 오전 5:00:00

    수정 2022-11-28 오후 1:58:33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등이 등장하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한달 만에 결국 거짓으로 드러났다. 자정 넘은 시각 윤 대통령과 한 장관 등을 술집에서 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첼리스트 A씨가 엊그제 경찰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그의 전 남자친구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해 이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제 수사는 의혹의 진위 여부를 떠나 A씨의 거짓말이 어떻게 외부로 유출돼 확산됐는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번 의혹은 지난 7월 19일 서울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윤 대통령, 한 장관,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 등이 한자리에 모여 자정 넘은 시각까지 술을 마시며 유흥을 즐겼다는 내용이다. A씨가 제보자인 전 남자친구에게 본인이 이런 장면을 목격했다고 말한 대화의 녹음파일이 외부에 공개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정파색 짙은 한 유튜브 채널로부터 이를 전달받은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이 지난달 24일 전 국민이 지켜보는 국정감사장에서 폭로했고 민주당은 한술 더 떠 지도부 회의석상에서 확대재생산하는 등 정치공세를 폈다.

상황 설정부터 말이 안 됐다. 의혹을 뒷받침할 만한 일말의 근거도 물증도 없어 짜리시에도 싣기 힘든 가짜뉴스라는 점을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다 알 수 있었다. 오죽하면 친문계 인사인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 수석이 김 의원 폭로 이틀 만에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확실한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했다”며 당 차원에서 실책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을까.

진실은 드러났지만 어물쩍 넘어갈 사안은 아니다. 음해성 폭로로 망신을 자초한 김 대변인과 민주당은 당사자와 국민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 경찰은 김 대변인이 자인한 해당 유튜브 매체와의 ‘협업’이 의도적인 정치공작이었는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힐 일이다. 관련자 문책을 넘어 이번 사태를 정치권에 만연한 막말, 근거 없는 비난, 거짓유포 등 저질 공방을 추방하는 자성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 무책임한 폭로로 선동질하는 자격 미달 정치인을 솎아내기 위해서라도 그동안 말로만 그쳤던 국회의원 발언의 면책특권 폐지도 속히 실현해야 함은 물론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