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안 "안은진 연기에 눈물…'연인'=자신감 준 작품" [인터뷰]②

  • 등록 2023-12-03 오후 2:01:00

    수정 2023-12-03 오후 2:01:00

김서안(사진=VAST엔터테인먼트)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안은진 선배님을 보면서 ‘어떻게 저렇게 하시지?’ 했어요.”

MBC 금토드라마 ‘연인’에 출연한 배우 김서안이 최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배우들과의 호흡부터 촬영 비하인드까지 전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연인’은 병자호란을 겪으며 엇갈리는 연인들의 사랑과 백성들의 생명력을 다룬 휴먼역사멜로 드라마. 김서안은 어린 기생 영랑 역을 맡아 극 전개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날 김서안은 ‘연인’의 결말에 대해 “저는 시청자 입장에서 장현과 길채가 어쨌든, 어떻게든 함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절절한 사랑을 하지 않나. 죽음이든 아니든 함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며 “장현과 길채가 돌고 돌아서라도 서로의 곁에 있으니까 행복하게 끝났다고 생각한다”며 극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뽐냈다.

김서안은 안은진의 연기를 보며 운 적이 있다며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김서안은 “길채(안은진 분)가 성장하는 순간에 저도 모르게 ‘우와’ 했다. ‘어떻게 저렇게 하시지?’ 했다.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 길채가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이 캐릭터가 성장을 한 거지 않나. 울컥했던 것 같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김서안(사진=VAST엔터테인먼트)
‘연인’은 김서안의 첫 지상파 데뷔작이다. 다수의 웹드라마로 눈도장을 찍은 김서안은 ‘연인’을 통해 영롱초롱영랑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묻자 김서안은 미소를 지으며 자랑에 나섰다.

김서안은 “남궁민 선배님은 제가 긴장하지 않고 편안하게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게 많이 도와주셨다. 구잠 역의 박강섭 배우님도 저를 동생처럼 잘 대해주셨다.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반갑게 인사해 주셔서 너무 좋았다. 안은진 선배님이랑은 겹치는 신이 없어서 오다가다 뵀었는데 항상 반갑게 인사해 주시고 장난도 쳐주셨다. 너무 밝은 에너지를 가지신 선배님이시다. 따뜻한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종방연도 축제 분위기였다. 같이 출연하는 신이 없었어도 보면서 인사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 그런 자리가 처음이었는데 긴장이 정말 많이 됐었다”고 덧붙였다. 종방연에서 안은진과 나란히 앉아 찍은 사진에 대해선 기억이 안 난다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김서안(사진=VAST엔터테인먼트)
‘연인’은 시청률 12.9%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인기에 힘입어 1회가 연장되기도 했다. 최종회 방영일까지 촬영이 이어졌다. 김서안 또한 종영 이틀 전이 마지막 촬영이었다고. 그는 “저도 걱정을 하긴 했는데 예상 외로 다들 온화하셨다. 예민하실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도 평온하게 평소처럼 설명을 잘해주셨다. 감독님 몸이 안 좋으시다. (웃음) 독감도 걸리셨었는데 티도 안 내셨다. 촬영팀 내부에서 독감도 돌고 그랬는데 항상 좋은 텐션을 유지하시면서 배우들과 소통하셨다. 보면서 속상한 마음이 컸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분위기 메이커는 감독님이셨다. 한 분 한 분 다 이야기를 나누면서 대화를 많이 하셨다. 남궁민 선배님, 안은진 선배님도 장난을 많이 치면서 분위기를 좋게 해주셨고 김윤우 배우도 장난치다가 ‘집중합시다’ 하면 바로 집중하셨다.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김서안(사진=VAST엔터테인먼트)
“멈추지 않고 나아갈 수 있는 배우, 계속해서 발전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김서안의 롤모델은 박은빈이다. 그는 “긍정적인 에너지, 사람의 마음을 잘 움직이는 에너지를 가지신 게 너무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이제 ‘연인’이 끝났으니 ‘무인도의 디바’를 보려고 한다”며 웃어보였다.

이어 “올해는 뿌듯했던 한 해였던 것 같다. 연기적으로도 인간적으로도 저라는 사람이 많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던 것 같다. 앞으로 좀 더 다양한 캐릭터를 많은 분들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배우로서의 포부도 전했다.

‘연인’은 김서안에게 어떤 의미로 남을까. 김서안은 “저한테 자신감을 갖게 해준 작품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연기적으로 위축되어 있고 고민도 많은 때에 찾아와줬고,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은 결과를 얻어서 너무 감사하다”고 답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 손흥민, 부상에도 엄지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