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日 대형 스타디움 꽉 채웠다…이틀간 11만 관객 동원

  • 등록 2024-05-20 오전 9:20:55

    수정 2024-05-20 오전 9:20:55

[이데일리 스타in 김현식 기자]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일본 대형 스타디움 공연장에서 11만 ‘캐럿’(팬덤명)과 만났다.

세븐틴은 18~19일 양일간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에서 ‘팔로우 어게인 투 오사카’(FOLLOW AGAIN TO OSAKA) 공연을 개최했다. 이들은 회당 약 5만 5000명 규모로 연 이번 공연으로만 11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세븐틴은 ‘손오공’, ‘박수’, ‘울고 싶지 않아’, ‘퍽 마이 라이프’(F*ck My Life), ‘음악의 신’, ‘마에스트로’(MAESTRO) 등 총 28곡의 무대로 3시간 30분 동안 관객과 호흡했다. ‘록 위드 유’(Rock with you), ‘홈런’(HOME;RUN), ‘겨우’ 등 일부 곡 무대는 일본어 버전으로 선보였다. ‘완전체’ 무대뿐만 아니라 힙합·퍼포먼스·보컬 등 유닛별 무대도 펼쳤다.

18일 공연은 일본 전역의 극장에서 라이브 뷰잉으로 송출했으며, 19일 공연은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글로벌 팬들과 함께했다. ‘더 시티’(THE CITY)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도톤보리, 헵파이브 등 오사카 대표 랜드마크에서 포토존, 디지털 스탬프 랠리, 메시지보드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멤버들은 “스타디움에 올 것이라고는 감히 꿈도 꾸지 못했다. 무대에 있으면서도 이 사실이 믿어지지 않는다”면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용기를 주시고 더욱 큰 꿈을 꿀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븐틴은 오는 25~26일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에 입성한다. 회당 7만명 넘는 관객이 입장할 수 있는 일본 최대 규모 공연장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