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희선 '블랙의 신부' 사랑·질투·복수·욕망 종합세트…"인간의 민낯"

  • 등록 2022-07-07 오전 10:24:47

    수정 2022-07-07 오전 10:24:47

(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블랙의 신부’가 김정민 감독의 연출 의도와 함께 궁금증을 고조시킬 보도스틸들을 20일 공개했다. 욕망과 복수가 뒤섞인 흥미로운 스토리에 기대가 쏠린다.

‘블랙의 신부’(연출 김정민/극본 이근영/제작 이미지나인컴즈, 타이거스튜디오)는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돈이 곧 권력이고 명예인 세상에서 “누군가에게 결혼이 사랑의 완성이라면 누군가에게는 신분 상승과 재력, 권력을 유지하는 수단이 되기도 한다”고 생각한 김정민 감독은 상류층의 비밀스러운 결혼 비즈니스를 통해 욕망으로 가득 찬 인간의 민낯을 낱낱이 드러낸다. 원하는 조건의 상대를 차지하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기꺼이 내던지는 사람들과 그들의 욕망을 비즈니스 수단으로 활용하는 렉스. “결혼정보회사라는 소재가 신선했고”(이현욱), “자극적이면서도 현실에 있을 법한 이야기였다”(정유진)는 배우들의 말처럼 렉스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결혼이라는 빅딜을 향한 욕망의 폭주가 극강의 몰입감을 자아낸다. 김정민 감독은 각각의 인물들이 “전혀 다른 욕망을 품고 있는 듯 하지만 출발선만 다를 뿐 결국 ‘자기애’에서 비롯된다”며 “각자의 야망을 향해 내달리는 이들을 보며 나는 어떤 야망을 품고 살아왔고, 살아가고 있는지 스스로 질문을 던져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해 파격과 공감을 동시에 전할 이야기에 기대를 더했다.

이날 공개된 보도스틸은 김정민 감독이 “상류층 결혼정보회사라는 이색적인 그릇 안에 다양한 인간의 욕망이 얽히는 흥미로운 플레이팅”으로 완성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자신의 인생을 파탄 낸 진유희를 향해 복수의 칼을 겨누는 서혜승(김희선 분)과 그녀의 위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원하는 것을 쟁취하기 위해 내달리는 진유희(정유진 분),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팽팽한 긴장감이 욕망의 최전선에서 펼쳐질 강렬한 스캔들을 예고한다. 여기에 최고의 비즈니스 파트너를 찾기 위해, 자신의 것을 되찾기 위해 렉스를 찾은 두 블랙 이형주(이현욱 분), 차석진(박훈 분)과 모두의 욕망을 자극해 렉스를 업계 최고로 만든 최유선(차지연 분)의 야망 가득한 모습으로 기대를 더한다. 비밀스러운 상류층의 세계와 그곳을 욕망하는 이들의 현실 모두를 사실적으로 그리고 싶었던 제작진의 욕망도 확인할 수 있다. 차지연이 “사랑, 질투, 욕망, 복수 등 인간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이 집결되어 있는 곳”이라고 소개한 렉스를 위해 제작진은 “현대식 건물보다는 기품 있는 한옥” 양식을 선택했다. 조연수 촬영 감독은 “화려해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벽체와 한지로 막힌 답답한 느낌이 외부와 단절되어있는 비밀스러운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의 느낌을 잘 전달해 주었다”고 자신했다. 이어 “사람들이 잘 모르는 상류층만의 세계를 담아내는 데 있어 장소, 의상, 분장뿐 아니라 소품 하나까지 디테일에 신경을 많이 썼다”며 다채로운 볼거리를 예고했다.

복수, 권력, 사랑 등 각기 다른 욕망을 향해 폭주 기관차처럼 질주하는 다섯 남녀의 이야기와 강렬함을 배가시킨 세련된 미장센으로 눈과 마음을 모두 매혹시킬 ‘블랙의 신부’는 오는 7월 15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넷플릭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