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올해 빅리그서 활약한 좌완 맥카티 영입...총액 77만5천불

  • 등록 2022-12-08 오전 10:28:42

    수정 2022-12-08 오전 10:28:42

SSG랜더스 계약서에 사인하는 커크 맥카티. 사진=SSG랜더스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에서 활약한 커크 맥카티.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22시즌 프로야구 통합우승을 달성한 SSG랜더스가 새 외국인투수로 좌완 커크 맥카티(27)를 선택했다.

SSG는 8일는 맥카티와 총액 77만5000달러(연봉 60만달러, 옵션 17만5000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맥카티는 미국 미시시피주 출신으로 서던 미시시피 대학교를 졸업한 뒤 2017년 7라운드(전체 222순위)로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에 입단했다.

2021시즌부터 본격적으로 마이너리그(트리플A)에서 선발투수로 출전했고 그 해 24경기 124이닝 9승 6패 ERA 5.01을 달성했다. 올해 메이저리그에 처음으로 콜업돼 클리블랜드에서 활약했다. 메이저리그 13경기에 등판해 37.2이닝 4승 3패 평균자책점 4.54를 기록했다.

구단 관계자는 “맥카티가 평균 148km의 직구와 함께 빠른 팔 스윙과 완성도 높은 변화구로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좌완 선발투수다”면서 “우수한 제구능력과 공격적인 투구로 타자와 타이밍 승부에서 장점을 보유했다고 판단해 영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계약을 마친 맥카티는 “나와 우리 가족 모두가 SSG의 일원이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SSG가 내년 시즌 또 한 번 우승을 달성하도록 팀에 기여하겠다”며 “또한 하루빨리 한국 생활을 시작해 새로운 문화를 경험해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맥카티는 내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진행되는 스프링캠프부터 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