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김은희 작가님, '시그널2' 대본 주신다고…기다리고 있다"[인터뷰]④

  • 등록 2024-05-20 오전 11:34:05

    수정 2024-05-20 오전 11:34:05

이제훈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시그널 시즌2’요? 기다리고 있어요.”

배우 이제훈이 tvN 인기 드라마 ‘시그널’ 시즌2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20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제훈은 ‘시그널’ 시즌2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은희 작가님이 대본을 쓰신다고 들었다”며 “이 작품을 하는 것은 운명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털어놨다.

지난 2016년 방송된 tvN 드라마 ‘시그널’은 과거로부터 걸려온 간절한 신호(무전)로 연결된 현재와 과거의 형사들이 오래된 미제 사건들을 다시 파헤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최고 시청률 12.5%를 기록하며 흥행을 한 것은 물론, 수많은 마니아층을 남긴 웰메이드 드라마로 평가된다.

최근 김은희 작가가 ‘시그널’ 시즌2 집필을 시작했다고 밝히며 다시 한번 화제를 모으기도.

이제훈은 “다른 선배님들 이야기는 듣지 못했지만 저는 선배님들이 하시면 저는 출연을 할 것”이라며 “저 없이 쓰지 않았겠죠? 기다리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출연에 대한 얘기를 듣진 못한 것이냐”고 거듭 묻자 “대본을 주신대요”라고 털어놔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제훈의 열일은 이어진다. 그는 영화 ‘탈주’를 통해 ‘도굴’ 이후 3년 만 스크린 복귀에 나서는 것. 그는 “두근거리고 벅차다. 극장에서 제 작품 볼 기회가 생겨서 홍보도 열심히 하고 많은 분들이 볼 기회가 되면 좋겠다”며 “‘탈출’을 북한 군 병사가 남한으로 하는데 보위부 장교가 쫓아오는 이야기다. 굉장히 직선적이고 보는 부분에 있어서 이데올로기는 전혀 생각할 필요 없이 즐길 수 있는 액션 스릴러 영화다. 기대 많이 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틀 뒤에는 새로운 촬영에 나선다고. 그는 “기업 M&A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라고 귀띔했다.

최근 이제훈이 출연해 성공리에 종영을 한 ‘수사반장1958’은 1971년부터 1989년까지 방송된 MBC ‘수사반장’의 프리퀄 드라마. 1958년을 배경으로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 드라마에서 이제훈은 최불암이 연기한 박영한의 젊은 시절을 연기했다. 박영한은 ‘경기도 소도둑 검거율 1위에 빛나는 경기도 황천시(煌泉市)의 촌놈 형사. 한 번도 아니고 세 번이나 경기신문에 대문짝만하게 기사가 난 황천지서의 자랑이다. 사필귀정과 인과응보를 절대 신봉하는 강철 꼰대이자 난공불락 촌놈. 어떤 외압에도 흔들리지 않는 쇠뿔 같은 단단함, 날카로운 눈썰미, 두세 수 앞을 내다보는 혜안, 대책 있는 깡을 겸비한 ’천생 형사‘이자 ’스마트한 촌놈‘이다.

첫방송 시청률 10.1%로 시작부터 흥행을 한 ’수사반장 1958‘은 최고 시청률 10.6%를 기록하며 MBC 금토 흥행 라인업을 이어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