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연이 인연으로"… 임지연♥이도현, 거짓말 같은 열애

  • 등록 2023-04-01 오후 5:20:42

    수정 2023-04-01 오후 5:20:42

‘더 글로리’에 함께 출연한 임지연(오른쪽)과 이도현(사진=넷플릭스)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거짓말 같은 커플이 탄생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더 글로리’ 주역 임지연(33)과 이도현(28)이 만우절 당일 열애를 인정한 것이다. 작품 속에서 악연이었던 두 사람이 현실에선 핑크빛 인연을 이어가고 있었다는 점에서 시청자들과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임지연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1일 이데일리에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사이에서 좋은 감정을 가지고 조심스럽게 알아가고 있는 단계”라며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도현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도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다 호감을 갖고 조심스럽게 알아가고 있다”고 밝히며 열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은 드라마 워크샵을 통해 본격적으로 인연을 맺었고, ‘더 글로리’ 촬영이 끝날 무렵 사이가 가까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도현은 ‘더 글로리’ 회식을 마칠 때면 임지연을 자신의 차에 태워 집까지 데려다주는 등 남다른 배려를 아끼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촬영장에서만큼은 그저 친한 선후배처럼 보였을 뿐, 연인처럼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배역이 배역인 만큼 혹여나 작품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공과 사를 철저히 구분하면서 남몰래 호감을 키워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더 글로리’에서 임지연은 문동은(송혜교)에게 학교 폭력을 가한 박연진 역을, 이도현은 문동은의 조력자 역할을 맡은 주여정 역을 맡았다. 임지연과 이도현은 작품 속에선 대척점에 서있는 역할이었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떻게 맺어졌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방송 관계자는 “이도현과 임지연이 ‘더 글로리’에서 직접적으로 호흡하는 신이 많지 않았지만, 서로 연기를 모니터링해 주면서 호감을 서서히 키워나간 것으로 보인다”며 “‘더 글로리’ 후반부에 들어서야 병원신 등 두 사람이 함께 등장하는 장면이 등장하는데, 연기는 심각했지만 촬영장에서 보여준 두 사람의 케미는 그 누구보다 밝고 에너지 넘쳤다. 연기만 빼고 보면 잘 어울리는 선남선녀였다”고 귀띔했다.

한편 두 사람의 열애를 예측한 글도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3월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ㅇㅈㅇ ㅇㄷㅎ 사귄다는데 이도현은 알겠는데 ㅇㅈㅇ가 누구지’라는 글이 게재됐다. 당시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임지연’, ‘연진이’, ‘더 글로리 커플’이라며 이도현과 임지연이 열애 중이라는 추측을 내놨다. 두 사람의 열애가 사실로 드러나자 해당 글도 재조명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