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멱칼럼]챗GPT가 보여주는 '질문의 힘'

  • 등록 2023-02-17 오전 6:15:00

    수정 2023-02-17 오전 6:15:00

[박용후 관점 디자이너]요즘 챗GPT 때문에 난리입니다. 이 말이 무슨 말인지 조차 모른다면 “나는 미래트렌드에 많이 뒤처져 있구나”라고 생각해도 그리 틀리지 않을 겁니다. 알파고가 이세돌을 이겼을 때 우리는 큰 충격을 받았죠. 대중들이 많이 알고 있는 바둑이라는 소재를 통해 인공지능의 능력을 제대로 보여줬으니까요. 때문에 많은 분들이 인공지능으로 인해 바뀔 미래가 엄청날 것이라는 짐작을 할 수 있는 커다란 계기가 됐습니다. 이제 그 충격에 버금갈만큼 아니 그것을 휠씬 넘어선 인공지능이 주도하는 시간이 우리곁으로 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채야 합니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아는 사람들 중심으로 입소문으로 퍼지게 된 챗GPT가 일반 대중들에게는 크게 와닿지 않나봅니다. 복잡한 프로그래밍 언어 정도로 알고 계신 분들도 꽤 많더라고요. 그러나 세상이 바뀌는 변곡점이 시작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이 변화의 흐름을 잘 살피고 대비해야 합니다.

미국의 소설가인 윌리엄 깁슨은 그의 소설 뉴로맨서에서 “미래는 이미 와 있다. 다만 널리 퍼지지 않았을 뿐이다”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어쩌면 그의 말대로 미래는 이미 와 있는지 모릅니다. 다만 그것을 알아챈 사람과 못 알아챈 사람 간의 차이만 존재할 뿐이죠.

어떤 사람은 챗GPT를 보고 엄청난 충격을 받지만 어떤 사람은 관심밖인 사람도 있습니다. 사람마다 현상을 받아들이는 반응은 다를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 차이가 미래의 수준차이를 만들기도 합니다. 어느 유명 정치인이 플랫폼을 보고 ‘서버 몇 대 놓고 통행세 받는 것들’이라고 비아냥거리는 소리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저는 순간 “저런 정치인들이 있으니 우리나라에서는 구글이나 아마존, 메타(구 페이스북) 같은 기업이 나올 수 없구나”라는 슬픈 생각이 들었습니다. 같은 것을 보고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수준이 결정됩니다.

이미 우리 곁에는 인공지능이 바꿀 미래가 존재하고 만날 수도 있습니다. 구글은 챗GPT보다 더 뛰어나다고 주장하는 인공지능 챗봇인 ‘바드(Bard, 시인)’를 시장에 내놨습니다. 저는 이미 와 있는 미래를 마주하면서 수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가운데 주목해야 할 것이 바로 질문에 따라 답이 크게 달라진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의자를 디자인해서 보여줘?” 라는 질문의 결과와 “인간이 편하게 앉을 수 있는 무엇인가를 디자인해줘!”라는 질문에 인공지능은 전혀 다른 결과를 보여줍니다. 우리가 많이 알고 있는 이솝우화인 토끼와 거북이, 개미와 베짱이 이야기도 유명 철학자의 관점으로 해석해서 새롭게 써달라고 하면 멋지게 그들의 관점으로 새롭게 써냅니다. 이제 질문의 가치가 정답의 가치보다 훨씬 중요한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는 것입니다. ‘철학이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의 저자인 야마구치 슈는 그의 저서 ‘뉴타입의 시대’에서 정답보다는 질문의 가치가 높아지는 시대가 오고있다고 얘기했습니다. 이제 그 의미가 무엇인지 명확해지고 있습니다.

또한 챗GPT기반의 확장프로그램들이 계속 출시되면서 인공지능이 바꿀 세상의 영토는 더 넓어지고 있습니다. 구글로 검색을 하면 옆 창에는 챗GPT의 견해(?)가 표시되고, 유튜브의 내용을 분석해 스크립트를 표시하는 것은 물로 그 내용까지 요약해 줍니다. 정보의 압축이 더 압축되는 거죠. 또한 챗GPT를 통해 시나리오를 쓰면 그것을 받아 동영상을 자동으로 제작해주기도 합니다. 정말 인공지능이 열어줄 미래가 어디까지인지 감을 잡지 못할 정도입니다. 이제 임진왜란이 몇 년에 일어났느냐는 식의 암기중심 교육은 조만간 종말을 고할 것입니다. 이제 무엇을 어떻게 슬기롭게 질문할 것인지에 대한 능력이 더 떠오르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제 당신은 인공지능을 통해 새롭게 열리는 시대를 어떻게 맞이해야 할지를 스스로에게 질문할 시간입니다. 그 질문에 따라 미래가 바뀔 수도 있습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