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 업고 튀어' 속 그 차, 시간을 돌려서라도 갖고 싶은걸[누구차]

■폭스바겐 비틀
1938년 '국민차'로 탄생한 소형 차
80년간 시대 풍미…아이코닉한 디자인
2019년 단종…여전히 중고 거래 활발
  • 등록 2024-05-18 오전 7:30:00

    수정 2024-05-18 오후 5:43:18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요새 드라마 뭐 보냐”고 물었더니 열에 아홉은 ‘선업튀’라는 답이 나옵니다. tvN 월화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의 인기를 새삼 체감하게 됐는데요.

배우 김혜윤과 변우석의 풋풋하고 가슴 뛰는 로맨스가 인기의 가장 큰 요인이었습니다. 극 중 아이돌 류선재 역할을 맡은 배우 변우석은 멋진 비주얼을 자랑하고, 배우 김혜윤은 임솔 역을 맡아 ‘덕질’ 좀 해본 사람들에게 공감을 안겨주기도 합니다.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사진=tvN)
또 2008년과 현재를 넘나드는 ‘타임 슬립’ 소재가 흥미롭다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2030 시청자들이 학창 시절을 떠올리게 만든다는 건데요. 한껏 부풀린 일진 고등학생의 헤어 스타일부터 대학교 신입생 환영회에서 췄던 소녀시대 ‘Gee’ 춤까지 그 때 그 감성 그대로입니다.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 등장한 폭스바겐 비틀. (사진=유튜브 채널 tvN 드라마 캡쳐)
최근 ‘선재 업고 튀어’에 등장한 차 역시 과거 한 시절을 떠올리게 만듭니다. 배우 김혜윤과 변우석, 송건희가 탄 바로 그 차, 폭스바겐 비틀입니다.

비틀은 독일 폭스바겐이 지난 1938년부터 생산해 2019년 단종한 소형 자동차입니다. ‘딱정벌레’ 라는 뜻의 이름과 어울리는 동글동글한 실루엣과 헤드램프, 작은 차체로 세대를 거쳐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폭스바겐 비틀. (사진=폭스바겐 뉴스룸)
총 3번의 세대 변경을 거친 비틀은 폭스바겐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폭스바겐 비틀은 성인을 최대 4명 태울 수 있고 가격은 저렴하면서도 시속 100㎞로 달릴 수 있는 ‘국민 차’라는 조건에 맞게 제작됐습니다. ‘국민의 차’라는 폭스바겐 브랜드의 이름 그 자체인 셈입니다.

1998년 처음 등장한 2세대 ‘뉴 비틀’은 일종의 아이콘이 됐습니다. 오리지널 비틀의 동그랗고 매끈한 디자인을 계승하면서도 현대적인 요소를 가미해 전 세계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여기에 직렬 4기통 엔진까지 더해 주행의 즐거움도 더했습니다. 이후 2003년에는 천장이 열리는 카브리올레 모델이 추가되기도 했습니다.

이어 2011년에는 3세대 ‘더 비틀’이 등장했습니다. 전장 길이를 이전 세대 대비 150㎜ 키워 존재감을 자랑한 것이 특징입니다.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에 등장한 폭스바겐 비틀. (사진=유튜브 채널 tvN 드라마 캡쳐)
비틀은 193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누적 2300만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역사상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 ‘톱 3’에 오른 바 있습니다. 다만 전기차 전환에 적합하지 않고 수익성이 높지 않아 지난 2019년 7월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폭스바겐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비틀 헌정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Volkswagen USA 캡쳐)
그럼에도 폭스바겐 비틀을 찾는 사람들은 꾸준합니다. ‘선업튀’처럼 시간을 돌릴 수 있다면 비틀을 사고 싶은 분들도 계실 겁니다. 중고차 시장에서 그 인기를 증명할 수 있습니다. 엔카닷컴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거래된 뉴 비틀은 총 187대로 높은 수준입니다.

아이코닉한 차는 오랫 동안 사랑받는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폭스바겐은 비틀을 떠나보내며 헌정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사람들의 박수를 받으며 떠나가는 비틀의 뒷모습이 쓸쓸해 보이면서도, 한 시대를 풍미한 차의 위엄이 느껴집니다.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포스터. (사진=tvN)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