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랜드 "에버랜드·롯데월드요? 우리가 국내 첫 테마파크입니다"

이순규 사장 "에버랜드·롯데월드와 달라..IP 활용 테마파크"
올해 목표는 '업그레이드'...향후 5년간 1000억원 투자
"개점 효과 끝나도 찾을 이유 만들 것...어린이·어른이 모두 타깃"
  • 등록 2023-06-01 오전 8:03:05

    수정 2023-06-01 오전 10:31:51

[이데일리 문다애 기자] “레고랜드는 에버랜드, 롯데월드와는 다릅니다. 애초에 어린이를 위해 설계한 곳이에요. ‘놀이동산’이 아닌, IP를 활용한 진정한 의미의 ‘국내 최초 테마파크’로서 지속 투자해 한국 어린이들이 가장 사랑하는 곳으로 거듭날 겁니다.”

이순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 사장은 이데일리TV ‘찾아가는 경영수다’에 출연해 레고랜드를 어린이들이 가장 사랑하는 테마파크로 키워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레고랜드 리조트 코리아는 국내 최초 글로벌 테마파크이자 세계 10번째 레고랜드로, 크게 테마파크와 호텔로 나뉜다. 지난해 어린이날 오픈한 레고랜드는 이달 개장 1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11월 신임 대표로 선임된 이순규 사장은 주로 해외 무대에서 활약했다. 멀린엔터테인먼트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세일즈 및 마케팅 총괄을 맡았고, 히어닷컴 코리아, 레드불 코리아 등 글로벌 기업의 한국 사장을 맡으며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테마파크의 헤리티지를 한국에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순규 사장은 레고랜드가 한국의 진정한 첫 테마파크라고 했다. 그는 “‘테마파크’라는 것이 사실 국내에서서 우리가 최초”라며 “기존에 놀이기구를 타는 것을 주 목적으로 하는 ‘놀이공원’은 많았지만 레고랜드처럼 레고라는 IP를 가지고 전체 공간을 구성한 테마파크는 없었다”고 했다. 이어 “레고랜드는 만 2~12세 어린이와 가족이 주요 타깃으로, 성인용 시설에 일부 어린이용이 있는 기존 테마파크와 반대로, 모든 어트랙션은 어린이가 즐기기에 적합하게 설계됐고, 호텔의 모든 객실 역시 레고 테마로 지었다”고 강조했다.

이순규 사장 취임 이후 레고랜드의 핵심 변화는 ‘현지화’다. 이 사장은 “글로벌 기업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것과 우리나라 정서에 맞춰야 하는 것 사이에서 접점을 찾아가는 과정이 중요하다”며 “글로벌 테마파크로서 성공한 노하우를 접목하되, 디테일에서는 한국 고객들의 정서를 살핀 로컬라이징을 하고 있다”고 했다.

실제로 그는 취임 이후 한국 레고랜드만의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당초 입장객 수를 공개하지 않는 본사인 영국 멀린사와 달리 누적 방문객 수를 100만명 단위로 공개하기로 했고, 야간 활동이 많은 한국인 특성을 고려해 전 세계 레고랜드 최초로 지난 4월 야간개장을 시작했다. 특정 계절에 무제한으로 이용 가능한 자유이용권과 오후 이용권 등을 출시해 체감하는 티켓 가격도 낮췄다.

오픈 1년을 맞은 레고랜드의 성적표는 절반의 성공이란 평가를 받는다. 작년 어린이날 개장 이후 1년간 누적 방문객 100만 명을 넘겼다. 당초 강원도와 춘천시가 연간 200만명이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예상했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에 그친 수치다.

올해 목표는 ‘업그레이드’다. 이 사장은 “작년 인지도나 주목도는 확보했다고 본다”며 “올해는 처음이라 미흡했던 부분을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휴식 공간 개선을 위해 50여개의 대형 그늘막을 설치하고 7월 어린이 물놀이장을 개설한다. 지역사회와 친화적 관계를 위해 올해 춘천 지역 축제와도 협업한다.

‘어른이’를 위한 콘텐츠도 만든다. 레고랜드의 인기엔 레고에 열광하는 성인 고객층(AFOL, Adult Fan of Lego)이 탄탄한 것이 한몫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어린이가 주요 고객인 전략은 변치 않을 것이지만, 희귀 레고 브릭을 판매하는 ‘PICK A BRICK(픽 어 브릭)’ 매장을 시작으로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공연을 선보여 성인 고객도 찾을 이유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그는 한국 테마파크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이 사장은 “한국은 경제적, 문화적 선진국, 엔터테인먼트와 레저 시설에 쓸 수 있는 시간과 자금 여력이 충분하다”고 했다. 레고랜드 본사인 영국 멀린사가 레고랜드 외 해운대 씨라이프와 코엑스 아쿠아리움 등 한국에서의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투자도 늘린다. 이 사장은 “어린이를 위한 테마파크라는 점에서 레고랜드만의 니치(niche)한 공간이 분명히 존재하고, 춘천이 서울과의 접근성이나 발전 가능성도 높다고 판단,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했다. 구체적으로 오는 2027년까지 약 1000억원을 투자해 잔여 부지에 대형 롤러코스터와 같은 어트렉션과, 숙박시설, 아쿠아리움 등을 증축한다.

과제는 남아있다. 부족한 주변 인프라와 수익성 개선이다. 현재 춘천 중도에 레고랜드를 제외하고는 여타 시설이 없다. 그는 “인근 부지 개발에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강원중도개발공사와 협력할 것”이라며 “어린이 단체 관람 수요를 늘리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향후 멀린사의 투자를 받는 구조에서 자체적인 수익으로 운영 가능한 구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이 사장은 작년 10월 채권 시장을 뒤흔든 소위 ‘레고랜드발 자금경색 사태’와 레고랜드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레고랜드는 채권시장 자금경색 주범이라는 꼬리표가 달린 상황이다. 그는 “강원도와 강원중도개발공사 사이의 채무보증은 레고랜드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며 “다만 레고랜드 운영이 성공적으로 안착해 춘천시의 하중도 개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레고랜드의 인기가 소위 ‘오픈빨’로 끝나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사장은 “어린이를 위한 테마파크라는 차별화된 특성을 잘 알리고, 거기에 맞는 놀거리, 잘거리, 볼거리를 남은 부지에 추가로 만들어 다른 한국 놀이공원과 달리 매번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했다.

‘찾아가는 이근면한 경영수다’는 기업의 경영, 마케팅 전략을 중심으로 대담을 진행하는 방송 프로그램이다. 이 방송에서는 사전 컨설팅을 통한 깊이 있고 날카로운 질문을 토대로 기업 현안과 과제를 논의한다. 이근면 초대 인사혁신처장과 문다애 이데일리TV 기업팀장(기자)이 진행을 맡는다. 매주 금요일 오후 1시에 케이블, 스카이라이프, IPTV 이데일리TV 채널에서 방영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사뿐사뿐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