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예상보다 큰 CES 효과 기대-KB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2만8000원 ‘유지’
  • 등록 2024-04-23 오전 7:00:05

    수정 2024-04-23 오전 7:00:05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KB증권은 이노션(214320)에 대해 “주요 계열사의 CES 행사 BTL 물량이 기대보다 더 크게 반영되었고, 계열향 광고 수요가 미주 (슈퍼볼 광고)와 유럽(EV 시리즈)에서 성장을 이끌 것”이라 판단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가는 2만8000원을 ‘유지’했다.

최용현 KB증권 연구원은 23일 보고서에서 “비계열 부문 수주는 비수기 영향으로 수요가 더딜 것이라고 판단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KB증권은 이노션의 1분기 실적이 시장의 기대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연간 실적은 변동이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1분기 매출총이익이 전년동기대비 9.3% 증가한 1936억원, 영업이익은 41.3% 늘어난 272억원을 기록하면서 영업이익 기준 컨센서스를 상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현재 시가총액은 8740억원으로 순현금 5062억원, 지배주주순이익 1065억원을 고려한다면 현 주가는 낮은 밸류에이션에 거래되고 있다.

최 연구원은 “향후 주가는 캡티브향 수요를 바탕으로 한 EPS 성장으로 상승하겠지만, 결국 추가적인 상승을 위해선 밸류에이션 리레이팅이 필요하다”며 “이노션은 풍부한 순현금 활용을 위한 M&A 진행 속도가 느리고, 글로벌 Peer 대비 낮은 주주 환원이 계속되면서 저평가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노션의 2024년 매출총이익은 6.1% 성장이 예상된다. △캡티브 BTL 효과 △전기차 관련 신차 출시에 따른 계열 물량 증가에 기인한다. 다만 지난해 늘어난 인원이 고정비 역할을 한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상반기보다 하반기로 갈수록 수익성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

최 연구원은 “이노션의 지난해 기준 영업권 잔액은 1837억원인데, 영업권 손상이 지속되던 웰콤에서도 1분기부터 손익 개선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배당 가능 이익 훼손 가능성은 낮을 것”이라 판단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