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함 속에 담긴 강력한 DNA…마세라티 '그레칼레 GT'[타봤어요]

스포츠카 MC20 디자인 계승해 스포티함 강조
'마세라티 정체성' 시계 등 편의사항 디지털화
높은 성능에 패밀리카 안락함까지 '조화'
  • 등록 2024-05-23 오전 6:05:00

    수정 2024-05-23 오전 6:05:00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마세라티가 지난해부터 한국에서 인도를 시작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그레칼레’는 패밀리카로 타기에 충분하면서 스포츠카의 DNA도 갖춰 ‘스포티함과 우아함의 공존’이라는 정체성을 보여준다.
마세라티 ‘그레칼레 GT’.(사진=공지유 기자)
지난 18~19일 마세라티 그레칼레 GT 모델을 타고 서울 도심을 주행했다. 그레칼레는 마세라티가 르반떼 이후 7년 만에 국내 시장에 선보인 차다. 2022년 11월 출시돼 지난해 4월 말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했다.

이날 시승한 모델의 색상은 ‘블루 인텐소’로 외관 디자인에서부터 고급스러움이 느껴졌다. 전면의 낮은 그릴 중앙에는 거대한 삼지창 엠블럼으로 마세라티 고유의 디자인 감성이 강조됐다.
마세라티 ‘그레칼레 GT’.(사진=공지유 기자)
브랜드 슈퍼 스포츠카 MC20의 DNA를 계승한 만큼 스포티한 스타일링도 느껴졌다. 측면부 보닛부터 후면부로 갈수록 낮아지는 쿠페형 디자인과 날렵한 리어 윈도우 등이 이 같은 느낌을 더 두드러지게 했다.

실내에서는 넓은 공간이 주는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 그레칼레는 패밀리 사이즈 SUV 모델로 GT 버전 기준 전장 4850㎜, 휠베이스 2901㎜, 전고 1670㎜, 전폭 1950㎜으로 동급 대비 넉넉한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1열뿐 아니라 2열에서도 성인이 여유 있게 머무를 수 있을 듯했다.
그레칼레 GT 실내 대시보드 정중앙에 위치한 디지털 시계.(사진=공지유 기자)
그동안 아날로그 방식을 고집하던 것과 다르게 그레칼레에서는 내부 편의 사양이 상당수 디지털화했다. 특히 브랜드 최초로 아날로그가 아닌 디지털 시계가 대시보드 정중앙에 위치해 있었다. 디지털 시계는 나침반, 중력 가속도 등 기호에 따라 디자인을 변경할 수도 있었다. 이외에도 12.3인치의 중앙 디스플레이 장치와 8.8인치 컴포트 패널이 적용됐다.

기어 변경 방식도 디스플레이 하단에 일자형 물리 버튼식으로 바뀌었다. 평상시 주행 때는 크게 불편함이 없었는데 주차를 할 때 후진과 전진으로 기어를 반복해서 바꿔야 할 때는 다소 불편함이 느껴졌다.
그레칼레 GT 실내.(사진=공지유 기자)
도로를 달리기 시작하자 스포티한 주행감이 본격적으로 느껴졌다. 묵직한 차체에도 가속페달을 밟자 경쾌하게 차량이 나갔다. 속도를 높여 달릴 때도 차량에 대한 만족감이 커졌다. 특히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바꾸자 반응이 더 직관적으로 바뀌어 페달에 발을 대자마자 빠르게 앞으로 달렸다. 고속 주행 중에도 차량이 흔들리거나 소음도 적어 정숙성과 편안함 부분에서도 부족함이 없었다.
그레칼레 GT 2열 실내.(사진=공지유 기자)
마세라티 그레칼레 GT트림은 4기통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엔진을 장착했으며 최고 출력은 300마력이다. 최고 속도는 시속 240㎞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은 5.6초다.

그레칼레는 국내 시장에서 △GT △모데나 △트로페오 등 세 가지 버전으로 출시됐다. 이날 시승한 GT 모델은 가장 엔트리 모델로 일상에서의 편안함과 스포티한 성능의 조화에 중점을 뒀다. 그레칼레 GT의 국내 판매 가격은 1억200만원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