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도이체방크 리스크…IMF “힘든 한해”[뉴스새벽배송]

독일 최대은행으로 옮겨붙은 은행권 위기에 금융시장 요동
‘우려 과도’ 분석 및 적극적 대응에 미 증시 반등 마감
IMF 총재 “금융 안정성 위험 커져, 올 세계 경제 성장률 3%↓”
  • 등록 2023-03-27 오전 8:16:38

    수정 2023-03-27 오전 8:19:12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글로벌 은행 유동성 위기가 여전히 진행 중인 가운데 경기 침체 이슈도 재부각되고 있다. 다만 미국 증시가 독일의 최대 은행인 도이체방크발 악재를 극복하고 상승 마감하는 등 긍정적인 시그널이 나온다. 은행권 위기의 불씨가 아직 남아 있으나 지수하단을 위협할 확률은 낮다는게 증권가의 전망이다. 이번 주 국내 증시는 매크로 지표 및 개별 업종 펀더멘털에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27일 개장전 주목할 뉴스다.

사진=REUTERS
◇도이체방크 위기에 美증시 출렁


-지난주 뉴욕증시는 도이체방크를 비롯한 유럽 은행 주가가 밀리면서 약세를 보이다 시장 우려가 과도하다는 분석에 반등 마감.

-2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2.28포인트(0.41%) 오른 32,237.53으로 거래 마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22.27포인트(0.56%) 상승한 3,970.99로,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6.56포인트(0.31%) 오른 11,823.96으로 마감.

-도이체방크의 주가는 이날 유럽에서 회사의 부도 위험을 보여주는 신용디폴트스와프(CDS) 프리미엄이 간밤에 크게 올랐다는 소식에 8% 이상 하락. 장중 14% 이상 떨어지기도.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는 유럽연합(EU) 정상들과 모인 자리에서 “필요할 경우 유동성을 투입할 수 있다”며 시장 우려 완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도이체방크에 대해 “사업 모델을 철저히 재조직하고, 현대화해왔으며 매우 수익성이 높은 은행”이라며 “우려할 이유가 없다”라고 발언.

IMF 총재 “올해 힘든 한해될 것”

-크리스티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세계 금융 안정성에 위험이 커지는 등 올해는 힘겨운 한해가 될 것이라는 입장.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발전고위급포럼(이하 발전포럼)에서 “선진국들의 조치가 시장의 긴장을 완화했지만, 부채 수준이 높아지면서 금융 안정성의 위험은 커졌다”고 발언.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코로나19 대유행, 우크라이나 전쟁, 통화 긴축 정책의 여파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3%를 밑돌 것이라고 전망.

-IMF는 내달 새로운 전망치를 내놓을 예정.

코스피 보다 강한 코스닥, 2차전지 테마 희비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2개월간 유가증권시장이 2400선 안팎에서 횡보하는 사이 코스닥 지수는 750대에서 820대로 급등하는 등 시장 대비 뚜렷.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이 유가증권시장 거래대금을 앞지르는 역전 현상도 2개월째 지속.

-증권업계는 에코프로비엠(247540) 등 코스닥 시장 내 2차전지 소재주들이 시장을 주도했다고 분석, 2월 1일부터 이달 24일까지 주가 상승률은 에코프로비엠의 경우 113.37%에 달했고, 코스닥 시총 2위인 모회사 에코프로(086520)는 255.14% 급등.

-반면 LG에너지솔루션(373220)삼성SDI(006400)의 주가 등락률은 각각 9.00%, -0.14%로 소폭 오르거나 오히려 하락하기도.

이재용, 삼성전기 중국 공장 방문

-중국발전고위급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3년만에 중국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회장은 천민얼 서기 면담한 이후 삼성전기(009150) 공장 방문해 전자부품 생산현장 점검.

-공장 방문에 앞서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소속 톈진 지역 주재원과 법인장들을 만나 근무 애로 사항을 듣고 격려.

-이 회장이 참석한 발전포럼은 2000년 창설 이래 중국의 주요 대외 경제 교류 플랫폼. 팀 쿡 애플 CEO, 알버트 불라 화이자 CEO,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CEO 등 글로벌 기업 고위 인사 100여명과 중국 중앙부처 지도급 인사 참석.

北,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군은 미사일의 비행거리,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 중.

-북한이 ‘모의 핵탄두 공중폭발’ 실험이라며 ‘북한판 이스칸데르’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1발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로 발사한 후 8일 만.

-한미 연합 상륙훈련과 미 항모 전개에 대한 반발성 성격으로 추측, 앞으로 긴장 수위를 고조시킬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정치적 필요 여부에 따라 7차 핵실험 가능성도 제기.

尹대통령, 양곡관리법 거부권 행사할 듯

-야당 주도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농민단체 등의 입장을 듣고 나서 거부권(재의요구권) 행사 여부를 최종 판단하겠다는 입장.

-다만 내부적으로는 거부권 행사는 사실상 결정됐으며 타이밍을 재고 있다는 분석 잇따라.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26일 “농민분들이나 농민단체 소속된 분들이 여러 입장을 표명하고 계신다”며 “그 입장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들어보고 전체적으로 종합적 판단해볼 계획”이라고 답변.

尹정부 첫 공관장회의 개막…‘세일즈 외교’ 중점 논의

-2023년도 재외공관장회의가 대사·총영사 등 총 166명의 재외공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27일부터 닷새간 개최, 코로나 이후 처음.

-‘자유·평화·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중추국가’ 실현이라는 정부의 국정목표 하에 글로벌 수출 확대를 위한 세일즈 외교에 중점을 두고 △능동적 경제안보 △지속가능한 평화 △재외국민보호 일류국가를 주제로 토론.

-공관장들은 마지막 날 2030 부산세계박람회 부지 현장을 방문하고, 부산시청, 해양수산부, 대한상공회의소, 박람회 유치지원단과 함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 결의대회에 참석할 계획.

먹거리 물가 들썩

-외식과 가공식품 등 먹거리 가격이 잇따라 인상되며 물가 안정에 부담 요인으로.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물가지수는 115.45로 지난해 동월보다 7.5% 상승하며 물가 둔화 지속 장담할 수 없는 상황

지난해 외식 물가 상승률은 가파르게 올라 9월에는 9.0%까지 치솟아 1992년 7월(9.0%) 이후 30년 2개월 만의 최고치를 찍었다가 이후 하락세로 돌아선 바 있음.

LG 오늘 창립 76주년…구광모 메시지 없을 듯

-LG그룹이 76번째 창립기념일을 맞은 가운데 구광모 회장은 올해 별도 메시지 내지 않을 방침.

-앞서 구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올해를 ‘내가 만드는 고객가치의 해’로 규정하고 “모든 구성원이 LG의 주인공이 되어 고객 감동을 키워가야 한다”고 당부.

-LG는 오는 29일 주주총회를 열고 감사, 영업 및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실태 등을 보고할 예정.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