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전환으로 고객 성장 이끈다"…LG U+, 새 브랜드 슬로건 공개

새 브랜드 슬로건 'Growth Leading AX Company'
AI 활용해 디지털 혁신 이끌겠다는 의미
기술 용어 전면에 내세우며 변화된 모습 예고
  • 등록 2024-05-19 오전 11:22:50

    수정 2024-05-19 오후 7:15:38

[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LG유플러스(032640)가 ‘Growth Leading AX Company(AI 전환으로 고객의 성장을 이끄는 회사)’를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으로 정했다. 인공지능 전환(AX)을 중심으로 혁신을 가속화해 고객의 성장을 주도하고 LG유플러스도 성장해 나가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19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황현식 사장은 지난 17일 열린 임직원 대상 온라인 성과 공유회에서 새 브랜드 슬로건을 공개하며 “인공지능(AI)를 활용한 디지털전환(DX)에 집중해 디지털 혁신을 이끌어 나가는 회사가 되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AI나 DX 분야의 고객들이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브랜드 차원에서 커뮤니케이션 전략 수정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새 브랜드를 만들게 된 배경을 부연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지난 17일 열린 온라인 성과공유회에서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을 알리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새로운 슬로건은 고객경험(CX) 혁신을 위한 핵심 수단으로써 AX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다. 따라서 기존 회사의 비전인 ‘고객 일상의 즐거운 변화를 주도하는 디지털 혁신 기업 ’은 그대로 유지된다.

황 사장은 “Growth Leading(성장을 이끄는)은 우리의 비전에 있는 ‘고객 일상의 즐거운 변화’를 지금 시대에 맞게 재해석한 것”이라며 “MZ세대 고객이 가장 즐거움을 느끼는 가치가 ‘성장’이고, 기업 고객(B2B)에게 가장 큰 화두 역시 ‘성장’인데, 우리가 이것을 주도해 나가자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 사장은 AX 컴퍼니로 성장하기 위한 핵심 키워드로 △고객 삶의 변화를 상상해 조직적으로 몰입할 수 있는 ‘조직적 상상력’ △이를 빠르게 실행할 수 있는 ‘속도’ △이를 달성할 수 있도록 원팀으로 협업할 수 있는 ‘조직문화’ 세 가지를 꼽았다.

그동안 LG유플러스는 ‘고객의 일상을 바꿉니다’, ‘Why Not?’ 같이 기술과 관련된 용어는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 방식으로 브랜드 캠페인을 전개해왔다. 이번에 공개한 슬로건에는 AX와 같은 기술을 직접적으로 표현함으로써 고객경험 혁신을 위한 핵심 요소로 AI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 Growth Leading(성장을 이끄는)이라는 문구를 사용해 단순히 시장 변화에 순응하는 것이 아니라 시장의 변화를 주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점도 변화된 모습이다.

이날 LG유플러스는 1분기 재무성과와 함께 컨슈머, 기업 등 부문별 성과 및 계획을 공유했다. 특히 AX 컴퍼니로 성장하기 위한 AI 부문의 중점 과제와 초거대 AI 전략도 공개했다.

AI 부문 발표를 맡은 LG유플러스 성준현 AI·데이터프로덕트 담당(상무)은 “전사의 모든 사업과 업무에 AI를 적용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하며 △고객센터의 AICC △B2B AICC △모바일 서비스의 AI 에이전트 △임직원을 위한 워크 에이전트 등 4가지 핵심과제의 추진 현황을 알렸다. LG유플러스는 LG AI연구원과 협업해 통신 특화 초거대 AI 언어모델인 익시젠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AI 핵심과제에 순차적으로 익시젠을 적용할 계획이다. 향후에는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의 협업도 적극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