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해’ 김영수,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서 3관왕 ‘석권’

제네시스 대상·상금왕·골프 기자단이 선정한 기량 발전상까지 ‘3관왕’
  • 등록 2022-12-08 오후 4:39:23

    수정 2022-12-08 오후 4:39:23

트로피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김영수(사진=KPGA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김영수(33)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대상 2022’ 시상식에서 3관왕을 석권하며 올해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맹활약한 선수로 입지를 다졌다.

김영수는 8일 서울 강남구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제네시스 대상과 제네시스 상금왕에 골프기자단이 선정한 기량 발전상까지 3관왕에 올랐다.

올해 제네시스 챔피언십과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시즌 2승을 거둔 김영수는 제네시스 포인트 5915점을 모은 김영수는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로 올 시즌을 마무리했고, 시즌 상금도 7억9132만원을 쌓았다.

김영수에게는 1억원의 보너스 상금과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1대가 주어졌다. 또 KPGA 코리안투어 5년 시드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제네시스 스코틀랜드 오픈 출전권, DP 월드투어 1년 시드도 받게 됐다.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은 배용준(22)에게 돌아갔고, 로케트 배터리 장타상은 평균 비거리 317.1야드의 정찬민(23)이 받았다. 또 최저 타수상인 덕춘상은 평균 69.9타를 기록한 김비오(32)가 주인공이 됐다.

올해 PGA 투어 2승을 거둔 김주형(20)이 해외 특별상을 받았고, 올해의 캐디상은 김비오의 캐디인 이순석(30) 씨에게 돌아갔다.

이외에도 우수 지도자상은 이경훈(53), 올해의 경기위원상은 한덕일(65)이 수상했다. 챔피언스투어 상금 1위 김종덕(61)과 스릭슨투어 상금 1위 김상현(28)은 우수 선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 10명에게 총 3억 원의 보너스 상금을 차등 지급했다. 제네시스 포인트 1위인 김영수가 1억원의 보너스 상금을 받고 2위 서요섭(26)이 5000만원, 3위 김비오가 3500만원을 받는다. 4위 함정우(28)부터 배용준, 조민규(34), 김민규(21), 황중곤(30), 이준석(34), 박은신(32)까지 상금이 부여된다.
(왼쪽부터) 포토콜에 참석한 김영수, 조민규, 이준석, 김민규, 황중곤, 김비오, 서요섭, 배용준, 신상훈, 박은신(사진=KPGA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