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다이노스, 트리플A 홈런왕 출신 마틴 영입...총액 100만불

  • 등록 2022-12-09 오후 1:00:19

    수정 2022-12-09 오후 1:00:19

NC다이노스 입단 계약서에 사인하는 제이슨 마틴. 사진=NC다이노스
피츠버그 파이리츠 시절 제이슨 마틴.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NC다이노스가 2023시즌 새 외국인 타자로 외야수 제이슨 마틴(27)을 영입한다.

NC 구단은 9일 마틴과 총액 100만달러(계약금 18만디달러, 연봉 72만달러, 옵션 10만달러)에 합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만간 메디컬 테스트를 거친 뒤 계약을 최종 마무리할 예정이다.

미국 국적의 마틴은 175cm,83kg 신체조건을 갖춘 우투좌타 외야수이다. 전문 외야수 출신답게 외야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다. 선구안이 좋고 콘택트 능력과 파워를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트리플A 퍼시픽 코스트 리그 홈런 부문 공동 1위(32개)를 기록했다.

마틴은 2013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8라운드 지명을 받은 뒤 2019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했다. 트리플A 통산 328경기에 출장해 1345타석, 타율 .260, 54홈런, 205타점을 기록했다.

올해는 LA다저스 산하 트리플A 구단인 오클라호마 시티 소속으로 129경기에 출장했다. 544타석, 32홈런, 107타점, 타율 0.285, 출루율 .374, 장타율 .564, OPS .938의 성적을 남겼다.

마틴은 “NC다이노스의 일원으로 합류하게 되어 기쁘고 팀 동료들을 하루빨리 만나보고 싶다”며 “한국 야구와 창원에 대한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한국 문화를 많이 알고 싶고 곧 만나게 될 창원시민들의 열정적인 응원도 기대된다”며 “NC 유니폼을 입고 매 경기 출장해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선남 NC 다이노스 단장은 “마틴은 중견수를 포함해 외야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고, 출루 능력과 장타력이 우수한 타자이다”며 “팀에 합류해 공수 모두에서 뛰어난 활약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