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시즌 최고투수' 알칸타라, 3년 만에 두산베어스 컴백

  • 등록 2022-12-09 오후 1:06:36

    수정 2022-12-09 오후 1:06:36

두산베어스 계약서에 사인한 라울 알칸타라. 사진=두산베어스
2020년 두산베어스 시절 라울 알칸타라. 사진=두산베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2020년 두산베어스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우완 라울 알칸타라(31)가 다시 돌아온다.

두산 구단은 9일 외국인투수 알칸타라와 총액 90만 달러(보장액 80만, 인센티브 10만)에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우완투수 알칸타라는 두산 팬들에게 낯익은 얼굴이다. 2019년 KT위즈에서 KBO리그에 데뷔한 뒤 2020년 두산 유니폼을 입고 31경기에서 20승 2패 평균자책점 2.54로 호투했다. 시즌 후 다승왕과 승률왕, 골든글러브 투수 부문을 석권하며 시즌 최고 투수로 우뚝 섰다.

2021시즌부터 2년 간은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에서 뛰었다. 일본프로야구에선 통산 63경기에 등판해 4승 6패 1세이브 25홀드 평균자책점 3.96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두산 구단 관계자는 “투구 모습과 세부 데이터를 두루 살펴본 결과 KBO리그 최고 수준의 구위와 커맨드를 갖추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기량과 인성을 모두 갖춘 알칸타라가 야구장 안팎에서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알칸타라는 “행복하게 야구했던 두산베어스로 돌아와 기쁘다”며 “비시즌 철저히 준비해 다시 한번 최고 위치에 도전하겠다”고 각오했다.

두산은 야수 호세 로하스, 투수 딜런 파일에 이어 알칸타라를 재영입하며 2023시즌 외국인 구성을 모두 마쳤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