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스 공격 5일 전 ‘공매도’ 급증한 이 펀드...“누가 전쟁 미리 알았나”

  • 등록 2023-12-05 오전 8:26:50

    수정 2023-12-05 오전 8:26:50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지난 10월 7일 팔레스타인 무장 세력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격하기 전 일부 공매도 세력이 이를 사전에 알고 이스라엘 증시 하락에 베팅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4일(현지시각) 이스라엘 군이 가자 지구에서 작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 Israel Defense Forces/로이터)
4일(현지시각) 미 CNN 등 보도에 따르면, 컬럼비아대와 뉴욕대 소속 법학 교수는 이날 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은 ‘테러 거래?(Trading on Terror?)’라는 제목의 논문을 공개했다.

이 논문에서는 일반적으로 이스라엘에 투자하는 방법인 이스라엘 상장지수펀드(Israel Exchange-Traded Fund)가 하마스가 이스라엘 키부츠 지역을 공격하기 5일 전 ‘비정상적으로’ 급증했다고 짚었다. 일반적으로 이 펀드에서는 하루 약 2000주의 공매도가 발생하지만, 지난 10월 2일 공매도가 22만 7000주 이상으로 치솟았다는 것이다.

이러한 베팅은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2014년 발발한 이스라엘-가자 전쟁,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등 다양한 위기 상황에서 발생한 공매도를 훨씬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논문은 짚었다.

이 공매도 흐름은 실제로 엄청난 수익을 낸 것으로 보인다. 논문은 한 이스라엘 회사 주식이 9월 14일부터 10월 5일까지 443만 개의 신주가 공매도되었고, 수백만 달러의 이익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논문 저자들은 “우리의 연구 결과는 다가오는 공격에 대한 정보를 얻은 거래자들이 이러한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이익을 얻었음을 시사한다”고 짚었다. 논문 저자인 조슈아 미츠 컬럼비아대 교수는 미 CBS에 “우연히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공매도 세력이 누구인지 밝혀내는 것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미츠 교수는 전했다. 그는 “이런 종류의 거래를 막기가 쉽지 않다”며 “(누가 거래를 했고 수익을 냈는지 알아내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스라엘 당국은 하마스의 공격 전에 공매도 거래가 발생한 것에 대해 “이 문제는 당국에 알려져 있으며 모든 관련 당사자가 조사 중”이라고 로이터에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 천상계 미녀
  • 손흥민, 부상에도 엄지척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