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혼령' 오늘(9일) 첫방…박주현, 김영대 울린 세자빈 빙의 명연기

  • 등록 2022-12-09 오후 4:11:44

    수정 2022-12-09 오후 4:11:44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박주현과 김영대가 세자빈 빙의 연기를 계기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를 형성한다.

오늘(9일) 밤 첫 방송을 앞둔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연출 박상우, 정훈/ 극본 천지혜/ 제작 본팩토리, 이하 ‘금혼령’) 1회에서는 이헌(김영대 분)을 눈물 짓게 한 소랑(박주현 분)의 명연기가 펼쳐진다.

‘금혼령’에서 소랑은 찰나의 거짓말 때문에 왕 이헌 앞에서 죽은 세자빈 안 씨(김민주 분)에 빙의하는 척 연기를 한다. 소랑은 시선을 강탈하는 연기로 이헌을 완벽히 홀리며 흠뻑 빠져들게 만든다고.

그런가 하면 이헌은 당장이라도 눈물을 흘릴 것 같은 얼굴을 하고 있어, 소랑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처럼 소랑이 세자빈 안 씨에 빙의한 듯 연기를 함으로써, 소랑과 이헌, 세자빈 안 씨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연결고리가 형성되며 극의 신선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특히, 소랑은 이헌이 죽은 세자빈을 잊고 나라에 금혼령을 철회하는 그날까지 빙의 연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그녀가 이끌어 갈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금혼령’ 제작진은 “한 순간의 거짓말로 왕의 곁을 지키게 된 소랑은 이헌의 귀기를 씻어내고 그에게서 세자빈 안 씨를 떠나보내야만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며 “소랑이 벌이는 찰진 빙의 연기에 이헌이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그리고 두 사람이 어떻게 엮이게 될지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금혼령’은 동명의 웹 소설이 원작으로,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이다.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1회는 9일(오늘)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